세계일보

검색

‘벼랑 끝’ 전북 vs ‘물 오른’ 울산… 현대家 라이벌, 양보 없는 혈전

입력 : 2024-03-28 20:08:39 수정 : 2024-03-28 23:1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30일 K리그1 4R 경기서 격돌
주민규·김진수 맞대결 등 관심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태국과 2연전에서 1승1무를 수확하며 재도약 발판을 만들었다. ‘캡틴’ 손흥민(32·토트넘) 등 유럽파의 활약이 빛났지만 ‘늦깎이 대표팀’ 주민규(33·울산 HD)와 미드필더 정호연(23·광주FC)의 데뷔전 활약과 함께 박진섭(28·전북 현대)의 A매치 첫 득점까지 한국 축구의 근간이 되는 K리거들의 존재감도 눈에 띄었다.

 

그 열기를 이어갈 때다. A매치 기간 멈췄던 K리그가 이번 주말 울산과 전북의 ‘현대가(家) 더비’를 시작으로 다시 뛴다.

 

울산과 전북은 3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2024시즌 K리그1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번 시즌 K리그1에서 펼쳐지는 두 명문 구단의 첫 라이벌 매치다. 앞서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맞대결에선 전북이 쓴맛을 봤다. 두 팀은 지난 5일과 12일 열린 2023∼2024시즌 ACL 8강 1, 2차전에서 울산이 합계 2-1로 준결승에 올라 전북을 상대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전북은 홈에서 열리는 이번 일전에서 설욕을 벼르고 있다. 시즌 전 전력을 보강하며 우승후보로 꼽힌 전북은 최근 부진의 늪에 빠져 반등의 계기가 절실하다. 개막 후 3경기(2무1패) 동안 아직 승리가 없는 전북은 12개팀 중 11위에 그치고 있다. 반면 리그 3연속 우승을 정조준한 울산은 올 시즌도 2승1무, 선두로 순항 중이다. 사생결단의 각오로 나설 전북과 패배를 잊은 울산 사이에 양보 없는 혈전이 예상된다. 대표팀에서 한솥밥을 먹은 주민규, 설영우(25), 조현우(33·이상 울산)와 박진섭, 김진수(32), 송민규(24·이상 전북)의 자존심 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같은 날 3위 포항과 6위 제주의 맞대결도 주목할 만하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제주는 개막 2경기 무패(1승1무)를 기록하다가 3라운드에서 FC서울에 패해 분위기가 꺾였다. 박태하 감독의 포항(2승1패)은 제주전에서 3연승에 도전해 기세를 이어갈 각오다.

 

7위 서울과 8위 강원FC는 31일 춘천송암스포츠타운에서 만난다. 김기동 감독이 이끄는 서울(1승1무1패)은 최근 제주전 완승(2-0)으로 시즌 첫승을 챙겼다. 아직 공격 포인트가 없는 서울의 ‘슈퍼스타’ 제시 린가드(32)는 강원전에서 득점 사냥에 나선다. 김 감독은 최근 린가드를 향해 “설렁설렁 뛴다”고 공개적으로 경고하며 길들이기에 나선 바 있다. A매치 기간 휴식을 취한 린가드 역시 “스스로 더 밀어붙이고 있다. 훈련량도 더 늘리려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광주축구전용경기장에서 이정효 감독이 이끄는 광주와 최원권 감독의 대구FC 두 시민구단의 맞대결도 펼쳐진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