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분당서울대병원 찾아간 김동연 “밀어붙이기식 의대 증원이 문제…대화로 해결해야”

입력 : 2024-03-28 15:43:06 수정 : 2024-03-28 15:4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사 집단행동’으로 의료대란의 위기감이 고조된 가운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관내 분당서울대병원을 방문해 정부의 밀어붙이기식 의대 증원을 비판했다.

 

28일 오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분당서울대병원장 등 현장 관계자들로부터 병원 운영 현황을 전달받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 지사는 28일 분당서울대병원 권역 응급센터 등의 진료 현황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자리에서 “의대 증원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있지만 진행 방법이나 절차에서 사회적 합의 없이 이렇게 밀어붙이기식으로 된 데에 대해 대단히 문제가 많다고 생각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갈등을 풀 해법으로 대화를 제안했다. 그는 “중앙정부가 이 문제에 대해 보다 전향적으로 대화에 임했으면 좋겠다”며 “열린 마음으로 진정성을 보이며 대화·타협해야 한다. 타협과 양보의 여지 없이 이렇게 소모적으로 흐르는 상황이 유감스럽다”고 했다.

 

김 지사는 “병원에서 역할을 해주시는 의료진에게 도민을 대표해 감사드린다”며 “경기도가 사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지난달 24일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선 “굉장히 오랫동안 구조적인 문제였는데, (정부가) 단기적인 문제 해결보다는 중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추진했어야 했는데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28일 오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권역 응급의료센터 의료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경기도 제공

도는 지난달 23일 보건의료재난 위기 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있다. 

 

분당서울대학교병원을 포함한 도내 9개 병원에 공중보건의 33명과 군의관 13명을 지원하는 등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한 의료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성남=오상도 기자 sdo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