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금감원, 2024년 160개 기업·14개 회계법인 감리활동 실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4:45:21 수정 : 2024-03-28 14:45:2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금융감독원은 올해 상장사 등 160개 기업과 14개 회계법인에 대한 감리 활동을 실시하기로 하고 경제적·사회적 중요성이 높은 사건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28일 ‘2024년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계획’을 통해 이 같은 방침을 밝혔다. 금감원은 지난해에도 160개 사, 14개 회계법인을 감리한 바 있다.

 

금융감독원. 뉴시스

올해 감리 대상이 되는 160개 사에는 상장 법인을 물론 비상장 금융회사와 사업보고서 제출 대상 법인이 포함된다. 감리 대상 회사 수는 회계 기준 위반 건수, 위반의 규모·성격·영향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금감원은 특히 경미한 위반 행위는 주의·경고 등 금감원장 경조치로 신속히 종결하면서 경제적·사회적 중요성이 높은 사건에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금감원은 올해 중점추진과제, 감리운영인력, 과거 업무수행결과, 심사업무 효율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회사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세부적으로는 올해 매출채권 손실충당금, 전환사채(CB) 콜옵션, 장기공사수익, 우발부채 공시 등 사전 예고된 회계 이슈와 10년 이상 장기 미감리, 상장예정 등의 사유를 기준으로 표본 심사 대상을 선정하기로 했다. 회계 오류 수정 등 감독 업무 위반 혐의가 드러난 회사는 혐의심사 대상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아울러 3년 기준 감리 주기가 돌아온 9곳, 시장영향력과 품질관리기준 평가 결과를 고려한 5곳 등 총 14개 회계법인에 감사인 감리도 실시한다. 인사·자금·회계 등 통합관리체계 운영 여부나 성과평가·보상체계 구축 여부, 독립성 준수를 위한 정책 구축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한다. 

 

금감원은 고의·과징금이 20억 원 이상인 중요 사건에 대해서는 사전 심의 회의를 신설하고 부서 내에 심사 전담자 및 의무 심사기간을 운영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감리 착수 후 회사가 재무제표 정정 등 위반을 인정하고 협조하는 경우에는 인센티브 방안을 마련하는 등 방어권도 보장한다. 금감원은 사전통지서를 보다 충실하게 작성하고 사전통지 후 피조치자 요청시 대면을 통해 절차 및 조치사유 등을 안내하기로 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