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재호 주중대사, 부하직원에 폭언 등 갑질로 신고당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0:53:17 수정 : 2024-03-28 10:58: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재호 주중대사가 대사관 직원을 상대로 폭언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외교부가 조사에 나섰다.

 

28일 외교가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의 주중대사관에 근무 중인 주재관 A씨는 이달 초 정 대사에게 비위 행위가 있다며 외교부 본부에 신고했다. A씨 신고에는 정 대사가 모욕적인 언행 등 갑질을 했다는 내용이 포함됐으며, A씨는 정 대사의 발언을 녹음해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외교부 소속이 아닌 다른 부처에서 중국에 파견한 주재관 신분이다.

 

정재호 주중대사가 지난해 10월 베이징 주중한국대사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주중대사관 안팎에서는 정 대사의 폭언이 A씨뿐만 아니라 평소 다른 직원들을 상대로도 이어져 온 일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주중대사관은 아직 해당 의혹에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외교부는 “주중대사관 관련 제보가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접수 사실을 확인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외교부 직원의 갑질 등 비위행위가 발생하면 공정한 조사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외교부는 본부 감사팀의 현지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과정 등을 조만간 거칠 것으로 전망된다. 외교부 갑질 근절을 위한 가이드라인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욕설·폭언·폭행과 외모·신체 비하 발언, 불필요한 신체접촉 등 모욕적 언행을 행하는 것을 갑질로 규정하고 있다. 외교부는 감찰담당관실 내에 ‘갑질 피해신고·지원센터’를 운영하며 갑질 상담·신고 접수 시 사실관계를 조사한 뒤 필요 시 수사 의뢰 등을 하게 돼 있다.

 

윤석열정부 첫 주중대사인 정 대사는 중국 정치경제 전문가로, 윤 대통령과는 충암고 동기동창이다. 서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로 재직하다 지난 대선 때 윤 대통령에 정책 자문을 했고, 대선 직후인 2022년 4월 한·미정책협의대표단에 포함돼 박진 전 외교장관 등과 함께 미국을 방문해 윤 대통령의 대(對)중국정책을 설명하는 역할을 맡기도 했다. 정 대사는 그해 6월 주중대사에 내정됐고, 8월 제14대 대사로 정식 취임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한지민 '우아하게'
  • 한지민 '우아하게'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