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동료 잃은 소방관, 기부 내역 보다 깜짝…‘관종언니’ 1000만원

입력 : 2024-03-28 16:14:16 수정 : 2024-03-28 16:1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지혜. 뉴시스

방송인 이지혜가 지난해 제주에서 순직한 소방관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서 화제다.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밉지 않은 관종언니의 선행을 공유하고 싶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누군가의 선행이 제게 용기가 됐다"며 글을 시작했다.

 

이어 지난해 12월1일 제주에서 고(故) 임성철 소방장이 순직한 사건을 언급했다. 임 소방장은 한 창고에서 화재를 진압하다 건물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사고를 당해 순직했다.

 

A씨는 이어 "많은 국민 여러분이 함께 애도해주셨다”며 "오늘 순직자 유족 지원 결과 문서를 봤는데, 여러 단체와 개인, 개업에서도 기부를 해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밉지 않은 관종언니라는 이름이 있어 확인해보니, 이지혜의 유튜브 채널명이었다”고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에 함께 첨부된 '제주 동부소방서 故 임성철 소방교 유족 조의금’ 명단 사진에 따르면 이지혜는 '밉지않은 관종언니’라는 이름으로 1000만원을 기부했다.

 

A씨는 순직한 소방관의 동료라고 밝히며 "가까운 동료가 생각하지도 못했던 사고를 겪어 저도 현장 활동에 고민이 많았는데, 이런 (이지혜의) 선행 덕분에 '할 일은 해야겠다'는 신념이 생겼다”고 전했다.

 

또 "이지혜 외에 이름 없는 개인 혹은 단체로 위로해 주신 분들 덕분에 죽음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예상되더라도 사명감을 가지고 현장에서 임무를 수행하겠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대단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지혜 씨 그렇게 안 봤는데, 진짜 좋은 사람이네”, "이런 이야기가 전해지는 것도 좋고, 이런 글을 올려주는 작성자도 선하다”, "이지혜가 잘 됐으면 좋겠다” 등 댓글이 달렸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