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세아니아 핫팩 수출 일등공신”···롯데홈쇼핑, 동반성장 우수기업 ‘윈윈 아너스’ 선정

입력 : 2024-03-28 09:36:42 수정 : 2024-03-28 09:3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롯데홈쇼핑이 지난 27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주관으로 진행된 ‘제2차 윈윈 아너스 기념패 수여식’에서 동반성장 우수사례 ‘윈윈 아너스’로 선정돼 기념패를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27일 동반성장 우수사례 ‘윈윈 아너스’로 선정됐다. 롯데홈쇼핑

이날 시상식에는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를 비롯해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이영숙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윈윈 아너스는 대기업 등이 일방적으로 진행하는 상생활동을 넘어 협력사 등과 협력해 상호 이익을 얻는 상생활동에 대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선정하는 우수사례다.

 

윈윈 아너스는 선정된 활동을 모델화해 상생협력 모범사례 확산을 위해 도입됐다. 롯데홈쇼핑은 중소기업 해외 진출을 돕는 상생 프로그램 ‘브랜드 엑스포’를 통해 보온용품 판매업체 ‘위니스트’의 오세아니아 진출시켜 유통사 최초로 윈윈 아너스에 선정됐다.

 

핫팩 등 보온용품을 판매하는 위니스트는 하절기 판매 실적 감소로 해외 진출을 모색하고 있었지만 수출 담당 인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지난해 5월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중소기업 수출상담회 ‘롯데-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에 참가 지원했다.

 

수출 규모 확대를 위해 우수한 신규 중소기업을 발굴하던 롯데홈쇼핑은 위니스트 제품의 수출 성사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했다. 롯데홈쇼핑은 현지화 컨설팅부터 수출 전담팀을 통한 대행 업무까지 오세아니아 시장 개척을 위한 수출 전 과정을 지원했다.

 

그 결과 위니스트는 오세아니아(호주, 뉴질랜드) 첫 수출임에도 23만 달러(한화 약 2억9000만원 규모)의 샘플을 수출해 유의미한 성과를 얻었다. 이를 계기로 오세아니아 지역 바이어와 지속적인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한편 북미 시장 진출도 추진하고 있다.

 

김재겸 롯데홈쇼핑 대표는 “지난 2016년부터 중소기업 해외 진출을 지속해서 지원한 결과 위니스트의 오세아니아 진출이 동반성장 우수사례로 선정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중소기업과의 상생을 최우선으로 삼고 함께 성장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며 더 많은 성공사례를 배출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2016년부터 운영된 ‘브랜드 엑스포’는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하는 롯데홈쇼핑의 대표적인 상생 프로그램으로 2022년부터 롯데그룹 차원으로 확대됐다. 현재까지 총 17회 개최됐고 누적 수출 상담금액은 약 1조4000억원이다.


김지호 기자 kimja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