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운동으로 건강은 물론 스스로의 행복 만족까지 고려한 ‘헬시 플레저’ 열풍 진행형

입력 : 2024-03-28 09:27:46 수정 : 2024-03-28 09:27: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SNS에 ‘오운완(오늘 운동 완료)’ 관련 해시태그 게시물 수가 770만개를 돌파하는 등 꾸준한 운동으로 건강한 몸과 마음을 다스리며 ‘나’를 표현하는 ‘헬시 플레저(Healty Pleasure)’ 열풍이 하나의 문화로 자리잡았다. 이러한 문화는 식음료 시장에도 영향을 미치며 알코올 함량을 줄인 비알콜 음료(논알콜릭), 설탕 대신 대체 당류를 활용해 칼로리를 낮춘 탄산음료, 카페인 성분만 제거한 디카페인 커피가 ‘저알콜, 저칼로리, 저카페인’인 3저(低) 트렌드가 대표주자로 부상해 트렌드에 민감한 MZ세대의 선택을 받고 있다.

 

 

 

특히 운동, 다이어트하면 금기 시 여겨졌던 ‘운동 후 음주’의 룰을 깨고 맥주도 논알콜릭과 승승장구중이다. 비어케이가 수입 유통하는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칭따오(TSINGTAO)는 지난 2020년 수입맥주 브랜드 최초로 국내에 논알콜릭(비알콜) 제품 ‘칭따오 논알콜릭’을 선보였다. 칭따오 논알콜릭은 코로나 이후 온오프라인 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데다, 작년 초에는 논알콜릭 새 라인업으로 ‘칭따오 논알콜릭 레몬’을 출시해 소비자 선택지를 확대했다.

 

 

 

칭따오 논알콜릭 2종(오리지널·레몬)은 330ml 기준 한 캔에 오리지널 65kcal, 레몬 60kal로 일반 맥주 칼로리의 절반 수준이며 지방과 콜레스테롤 프리 제품이다. 오리지널, 레몬 각각 0.03%, 0.09%의 저도수로 운동 직후에도 칼로리와 알콜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칭따오 브루어리의 공법을 그대로 거친 후 마지막 단계에서 알콜만 제거해 라거 그대로의 맛을 자랑하는 것도 MZ세대의 취향을 사로잡은 비결. 땀 흘리며 운동한 뒤 맥주 한 잔을 누리기에 충분한 스펙이 ‘오운맥(오늘 운동하고 맥주)’을 실현시킨다.

 

 

 

제로 음료의 인기도 꾸준하다. 롯데칠성음료는 '펩시 제로슈거'의 지속적인 인기와 디카페인 음료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펩시 제로슈거 제로카페인’을 출시했다. 칼로리와 카페인 부담은 줄이고 기존 펩시 제로슈거의 산뜻한 라임 향과 짜릿한 탄산은 그대로 담았다. 농심은 제로칼로리 탄산음료 ‘웰치스 제로 체리스트로베리’을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웰치스 소다 브랜드 최초로 두 가지 과일맛을 조합한 제품으로, 체리의 상큼함과 딸기의 달콤함을 동시에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이어 디카페인 시장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디카페인 커피 수입량은 5년만에 300% 가까이 뛰었다. 급증한 수요를 따라잡기 위해 대형, 중저가 커피 프랜차이즈뿐만 아니라 캡슐 시장에서도 앞다퉈 디카페인 관련 제품을 출시 중이다. 네슬레코리아는 자사 네스프레소 전용 스타벅스 캡슐커피 신제품인 ‘디카프 블론드 에스프레소 로스트’를 출시했다. 앞서 출시해 인기를 얻은 ‘디카프 에스프레소 로스트’에 이어 보다 낮은 강도의 디카프 블론드 에스프레소 로스트로 디카페인 캡슐 라인업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인터파크쇼핑은 프리미엄 캡슐커피 브랜드 ‘위트앤커피’를 출시했다. 디카페인 캡슐은 화학약품을 사용하지 않는 빙하수 추출법과 특허 필터 기술을 통해 카페인을 제거했다.

 

 

 

수입주류 전문 유통 기업 ㈜비어케이 관계자는 “헬시 플레저 트렌드에 맞춰 식음료 시장이 비알콜, 저칼로리, 디카페인으로 변하고 있다”라며, “운동 전후나 일상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음료를 찾는 소비자에게 좋은 제안이 되고 있다. 날씨가 따뜻해지며 옷차림이 얇아지는 여름을 준비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비알콜 맥주 대표 ‘칭따오 논알콜릭’ 등 취향에 맞는 음료와 함께 건강한 봄 보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