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미, 북한 외화벌이 관여한 러 업체·북한인 등 제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3-28 10:00:00 수정 : 2024-03-28 10:11: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미가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에 투입되는 자금줄을 차단하기 위해 북한 인사 6명과 제3국 법인 2곳을 신규 제재했다.

 

미국 재무부는 2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과 한국 정부가 러시아, 중국, 아랍에미리트에 기반을 두고 북한을 위해 수익을 창출하고 금융 거래를 촉진한 개인 6명과 단체 2곳을 제재했다고 밝혔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재무부는 이날 제재 대상에 포함된 개인 6명인 한철만, 전연근, 정성호, 오인준, 리동혁, 유부웅의 이름을 공개하고, 이들이 북한의 금융 거래를 촉진하고, 수익을 창출했다고 밝혔다. 재무부는 또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등록 법인인 ‘알리스’, 아랍에미리트(UAE) 등록 법인인 ‘파이오니아 벤콘트 스타 부동산’ 등 업체 2곳을 한·미 양국이 제재 대상 명단에 새롭게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인들이나 업체는 제재 대상과 거래가 불허되고, 제재 대상자는 미국을 방문할 수 없으며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된다.

 

브라이언 넬슨 미 재무부 차관은 자료에서 “오늘의 공동 조치는 불법적이고 불안정한 활동을 위해 수익을 창출하려는 북한의 노력을 방해하려는 우리의 의지를 반영한다”면서 “미국은 한국 파트너들과 함께 국제 금융 시스템을 보호하고 북한의 불법 무기 프로그램 자금 조달을 막기 위한 조치를 계속 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박영준 특파원 yj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아일릿 원희 '시크한 볼하트'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