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산다라박 “연예·스포츠계 모든 남자들에 대시 받아”

입력 : 2024-03-28 08:08:39 수정 : 2024-03-28 08:0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 화면 캡처

 

그룹 2NE1(투애니원) 출신 가수 산다라박이 과거 연애 방식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산다라박 데뷔 15년 동안 열애설이 없던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영상에서 이소라는 산다라박에게 "궁금한 걸 물어보라"고 말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언니들 만나면 항상 연애 얘기를 한다"며 "제가 그동안 스캔들이 없었던 이유가 사이버 러버를 해서 그런거다. 요즘에는 좋은 사람이 있으면 연애도 하고 막 만나고 싶다"며 고민을 털어놨다.

 

산다라박은 과거 남자친구가 집 앞에 와도 안 만나줬다며 "'어디서 날 찍을 거야' 이러고 안 만났다"면서 "예전에 제가 부산역에 스케줄을 간 적이 있는데 버스정류장에 있는 젊은 커플들이 캐리어 끌고 부푼 마음으로 예쁘게 사진 찍고 있는 거 보면서 눈물이 맺히더라. 젊을 때 연애를 못해본 게 한이다. 매니저를 매수하더라도 나는 연애를 할 거다"라며 연애에 대한 굳은 마음을 드러냈다.

 

산다라박은 연하만 만났다며 "제가 좋아하는 성향이 아기자기한 걸 좋아한다. 그러다 보니 같이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성향의 남자를 찾다 보면 주로 연하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또 투애니원으로 활동하던 전성기에는 많은 남자들에게 대시를 받았다고. 산다라박은 "그 당시에는 모든 연예계와 스포츠계의 남자들이 절 원했다"며 "'나는 솔로' 모태특집 보면 속 터지는데 내가 예전에 저랬겠구나 싶어서 창피하더라"고 털어놨다.

 

산다라박의 과거 서툴렀던 연애 이야기는 계속 됐다. 그는 "요즘 또래들은 그렇게 제게 대시 못한다. 20대 때는 '너무 예쁘다' '만나고 싶다'며 엄청 대시를 하는데도 제가 2년 뒤에 '우린 아직 서로를 잘 모르잖아'라고 했다"며 "그 남자가 포기하고 또 온다. 그래서 2~3년 동안은 제가 힘들게 했던 것도 있고 집 앞에 찾아오면 사장님한테 걸려서 혼난 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전화가 오면 헤어졌다. 제가 '어떻게 전화를 할 수가 있어'라고 헤어졌다. 지금은 제가 전화 안 하면 서운해 하는데 그땐 왜 그랬나 싶다. 숙소에서 전화하면 엿듣더라. 매니저 언니에게 혼나는 게 싫었던 것 같다. 나는 모범적이어야 했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산다라박은 '심지어는 어쩌다 힘겹게 연애를 시작하면 '여행가자'고 하면 그대로 잠수를 탄 적도 있다. 그리고 헤어졌다. 무서워서"라고 말해 이소라를 당황시켰다. 그러면서 "그러고 나서 차였다. '못 가겠다'고 답장이라도 할 걸 전화 오는데 '어떡하지' 했었다"며 당시의 행동을 자책이라도 하듯 이마를 치기도 했다.

 

산다라박은 "지금은 안 그렇다"며 "회사에서 거절한 작품보다 제가 거절한 남자들이 제일 아쉽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아르테미스 희진 '금발 여신'
  • 한소희 '시선 사로잡는 타투'
  • 송지우 '깜찍한 꽃받침'
  • 표예진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