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천공항 복합운송화물 ‘역대 최대’

입력 : 2024-03-13 21:47:31 수정 : 2024-03-13 21:47: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23년 9만8560t… 1년간 43% 증가
세계 183개 도시 연결망 확보 주효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처리된 해상·항공 복합운송화물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전자상거래 산업이 급성장하면서 인천공항을 경유해 전 세계로 배송되는 물품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13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인천공항에서 처리된 해상·항공 복합운송화물은 모두 9만8560t으로 2022년 6만8870t 대비 43.1% 증가해 2001년 개항 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인천공항 화물터미널 전경.

해상·항공 복합운송화물은 주로 중국에서 국내 서해안 각 항구(인천·평택·군산)까지 해상을 통해 운송된 뒤 인천공항에서 전 세계로 배송되는 물류 체계를 의미한다.

지난해 인천공항을 통해 배송된 복합운송화물의 99.6%는 중국 동북부 지역에서 출발하는 전자상거래 상품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화물의 주요 출발지는 해외직구 물류 거점 도시로 지정된 웨이하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공항이 중국 전자상거래 상품을 배송하는 거점공항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은 지리적 접근성과 세계 183개 도시를 연결하는 허브 네트워크를 확보했기 때문에 가능하다.

웨이하이를 출발한 화물은 군산항(40%), 인천항(38%), 평택항(22%) 순으로 국내 항구에 도착했으며 이후 인천공항으로 보내졌다. 2022년에는 인천항의 실적이 가장 높았지만 군산항의 화물환적 소요시간, 선박 운항 스케줄, 선적량 등이 인천항보다 유리해 인천공항까지 먼 거리에도 불구하고 중국 업체들이 군산항을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화물은 항공기를 통해 북미(47%), 유럽(31%) 등 원거리 지역 국가로 운송되고 있다.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들은 다양한 스케줄의 여객기 및 화물기 운항네트워크를 갖춘 인천공항의 물류 허브 경쟁력을 활용해 중국-인천공항-미주·유럽 경로를 통해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고 인천공항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학재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인천공항 화물이 지속적인 성장을 해나가기 위해서는 국내시장에 안주하지 않고 적극적인 해외 화물시장 개척이 필요하다”며 “해상 등 다양한 루트를 활용한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인천공항을 아시아 전자상거래 물류 거점공항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연직 선임기자 repo21@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