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 절반 “의대 정원 2000명은 늘려야”…43% “전공의 엄단”

입력 : 2024-03-06 16:00:00 수정 : 2024-03-06 15:48: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2000명 확대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국민 절반가량 비율로 2000명 증원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지난 5일 서울시내 한 대학병원 근처 다세대 건물에 지난 21일 보건복지부가 이탈 전공의에게 발송한 것으로 추정되는 등기 우편물 도착 안내서가 붙어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연합뉴스TV가 공동으로 여론조사 업체 메트릭스에 의뢰해 지난 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의대 정원 증원과 관련해 ‘2000명은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48%로 집계됐다. 

 

'2000명보다 적게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36%,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11%, 모름·무응답은 5%였다.

 

2000명 증원에 찬성하는 의견은 60대(56%), 70세 이상(56%), 대구·경북(52%), 부산·울산·경남(54%) 지역, 국민의힘 지지층(64%)에서 다수였다.

 

2000명보다 적게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40대(47%), 광주·전라(43%) 지역에서 높게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경우, ‘2000명보다 적게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47%로 ‘2000명은 늘려야 한다’(35%), ‘현행대로 유지’(14%) 의견보다 우세했다.

 

정부가 정한 복귀 기한에 응하지 않은 미복귀 전공의들에 대한 조치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3%가 ‘법에 따라 엄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복귀 기한을 연장해야 한다’는 응답은 29%, ‘처벌하지 말아야 한다’는 답은 21%를 기록했다. ‘모름·무응답’은 7%였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p)다. 조사는 무선 전화 면접 조사(CATI)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11.7%였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