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응급실 의사들 "간신히 버텨왔지만…이젠 한계 달했다"

입력 : 2024-03-05 08:33:47 수정 : 2024-03-05 08:33: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대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난지 2주가 넘어가면서 '의료현장 최전선'인 응급실을 지키고 있는 의사들의 피로도가 한계에 달하고 있다.

 

대한응급의학회는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대규모 의대정원 증원 등 정부의 의료 정책 추진으로 발생한 의료계 현안에 대한 의과생, 전공의, 전임의들의 의견을 존중한다"며 "대한의사협회 전현직 대표자들에 대한 압수 수색과 소환 조사 소식도 깊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응급의학과 전공의들에 대한 행정 처분과 사법 처리가 기계적으로 진행된다는 정부 발표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정부는 의료계와 모든 논제에 대해 대화와 협의에 적극 나서주시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또 "야간과 휴일 없이 밤샘 진료를 다하고 있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들은 중증응급환자에 대해 진료 역량을 집중함으로써 응급의료의 최일선에서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해 왔다"면서 "비상진료체계는 응급의학과 전문의를 포함한 일선의 모든 의사 선생님들의 고군분투로 간신히 버텨 왔지만, 이제 그 노력도 거의 한계에 달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3400여명 응급의학과 의사들의 의학전문 학술단체인 응급의학회는 전공의 보호의 사명을 다할 것"이라면서 "다시 한번 더 정부는 의료계와 모든 논제에 대해 적극적인 대화와 협의를 통해 더 이상의 혼란을 끝내고 국민을 위한 올바른 의료개혁을 진행해달라"고 촉구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