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이·하마스, 휴전·인질 석방 협상 윤곽 합의”

입력 : 2024-02-26 20:29:32 수정 : 2024-02-26 21:07: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리번 “이집트·카타르 등과 논의”
네타냐후 “실제 타결될지 불분명”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이슬람 무장정파 하마스 간 휴전 및 인질 석방을 위한 4개국 협상에서 기본 윤곽이 정해졌다.

예루살렘 구 시가지 성벽에 띄워진 하마스 인질 사진. AFP연합뉴스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미국, 이집트, 카타르 대표들이 임시 휴전을 위한 인질 협상의 기본 윤곽에 대해 합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4개국은 현재 프랑스 파리에서 인질 및 휴전 협상을 진행 중이다. 설리번 보좌관은 “궁극적으로 하마스가 인질 석방에 동의해야 하기 때문에 카타르와 이집트를 통해 하마스와 간접적인 토론도 있어야 한다. 그 작업이 현재 진행 중”이라면서 “향후 수일 내에 이 사안에 대한 확고하고 최종적인 합의에 도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미국 등은 이스라엘에 하마스가 40명 정도의 인질을 석방하면 6주간 휴전하는 것을 골자로 한 협상안을 전달했다고 액시오스가 보도한 바 있다.

다만 이번 합의가 최종 타결까지 이어질지는 회의적인 시각이 존재한다. 하마스가 구체적인 협상안에 동의해야 하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합의가 이뤄져도 가자지구 라파 등에 대한 군사작전을 감행하겠다는 의지를 감추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CBS뉴스에 출연해 “만약 하마스가 합리적인 상황까지 온다면 인질들이 집으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협상이 실제 타결될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라파에 대한 군사작전에 대해서도 “협상이 이뤄질 경우 그것은 어느 정도 미뤄지겠지만, 결국 (공격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하마스 고위 관리인 사미 아부 주흐리는 로이터통신에 네타냐후의 발언이 이스라엘의 협상 의지에 대한 의문이 들게 한다고 평가했다. 그는 “네타냐후의 발언은 그가 (휴전 및 인질 석방) 합의를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그는 (팔레스타인에 대한) 폭격과 유혈사태를 지속하면서 협상을 추구한다”고 말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양측 중재자들은 다음달 10일쯤 시작되는 이슬람 금식성월 라마단 이전에 협상이 타결되길 희망하고 있다. 라마단 기간에 전투가 격화할 경우 이미 고조된 아랍계의 반(反) 이스라엘 정서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