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민주, ‘위성정당’ 첫 회의… 녹색정의당 불참

관련이슈 총선

입력 : 2024-02-13 19:00:00 수정 : 2024-02-13 21:3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합류 놓고 내부 이견… 2당만 참석
민주 “주말까지 동참 여부 밝혀야”

사실상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이란 지적을 받는 통합형 비례정당 추진을 위한 범야권 연석회의가 13일 개문발차했다. 애초 민주당이 선거연합을 제안한 원내정당 3곳 중 녹색정의당은 빠진 채다. 연석회의는 이번 주 내로 협상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인 가운데 녹색정의당의 합류 여부 또한 조만간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범야권 비례정당을 준비 중인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민주연합)은 13일 국회에서 첫 연석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는 민주당 민주연합 추진단장을 맡은 박홍근 의원과 함께 시민사회 인사 모임인 연합정치시민회의 박석운 공동운영위원장과 새진보연합 용혜인 상임선대위원장, 진보당 윤희숙 대표 등이 참석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과 박석운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 등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 연석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희숙 진보당 대표, 용혜인 새진보연합 대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추진단장, 조성우·박석운·진영종 연합정치시민회의 공동운영위원장. 뉴스1

이들은 회의 종료 후 발표문을 통해 “지역구 연합과 비례대표 추천 연합을 실효성 있게 추진하기 위해 각 정당 간 정치협상을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며 “제2차 연석회의는 정치 협상과 정책연합 협상 결과를 놓고 최대한 조속히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역구 연합 방식의 경우 민주당-새진보연합, 민주당-진보당 등 각 당 간 협상이 추진될 예정이다. 연합정치시민사회는 따로 비례대표 후보를 추천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들은 녹색정의당을 향해서도 조속한 동참을 촉구했다. 민주당 추진단 단장인 박 의원은 합류 시한과 관련해 “선거가 목전이라 마냥 기다릴 수는 없고, 현실적으로는 이번 주말이 시한이 되지 않을까 예측한다”고 말했다. 녹색정의당은 선거연대를 위해 합류한 녹색당 측 인사들이 범야 비례정당 합류에 강하게 반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만간 비례정당 합류냐, 독자노선 유지냐를 놓고 당 내부에서 공식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녹색정의당이 내부 의견 조율 문제로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고 해 우리끼리 먼저 논의한다고 양해를 구했다”고 전했다.


김승환·김현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