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황건일 신임 금통위원 “한국경제 긍정 신호 감지되지만 리스크 상존”

입력 : 2024-02-13 22:31:00 수정 : 2024-02-13 19:01: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황건일 신임 금통위원 진단
“어려운 시기 한은 역할 중요”

황건일 신임 금융통화위원이 13일 취임했다. 황 위원은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 “긍정적 신호가 감지된다”면서도 금융 안정 관련 리스크가 남아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황 위원은 이날 취임사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물가 오름세가 둔화 흐름을 지속하고 수출을 중심으로 성장세가 회복되는 모습을 보이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면서도 “물가상승률은 목표를 상당 폭 상회하고 있고 금융 안정 측면에서는 부동산 대출, 가계부채 관련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다”고 짚었다.

 

황건일 신임 금융통화위원(오른쪽)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3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열린 황 위원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우리 경제의 대내외 여건도 녹록지 않다고 평가했다. 그는 “저출생·고령화, 잠재성장률 둔화 등 여러 구조적인 문제도 산적해 있다”며 “이런 중차대한 시기에 한국은행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은 이날 임명식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내수 쪽이 여전히 좀 어려운 것 같고 역시 가계부채 문제가 큰 것 같다”며 “과거와 달리 경제의 블록화와 분절화가 (한국 경제에) 가장 큰 위험 요인”이라고 강조했다.

‘매파(통화 긴축 선호)냐 비둘기파(통화 완화 선호)냐’라는 질문에는 “새가 참 많은데 왜 비둘기하고 매만 묻는지 모르겠다”며 “객관적으로 봐서 상황에 맞게 여러 결정을 하는 게 낫다”고 답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