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시, 관악산·북한산 유기견 ‘들개’ 집중포획 나선다

입력 : 2024-02-13 16:43:48 수정 : 2024-02-13 16:43: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기사의 이해를 돕기위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시가 오는 15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관악산·북한산 등 도심 주요 산지와 주변 산책로, 주택지역을 중심으로 야생화한 유기견인 들개 집중포획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현재 관악산과 북한산 등지에서 서식하는 들개는 약 200마리로 추정되는데 이들은 무리 지어 이동하며 다른 종의 동물을 해치는 등 생태계를 교란하고 주택가 등에 나타나 시민을 위협하는 문제를 일으킨다.

 

이번 포획 활동은 들개포획용 표시와 연락처가 기재된 포획틀 120여개 설치와 마취포획을 병행한다. 특히 성견의 안전과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마취포획을 강화한다.

 

사람과 동물 모두의 안전을 위해 수의사와 마취포획전문가로 구성된 포획팀과 2인 1조 수색팀을 운영한다.

 

시는 포획틀 접근을 최대한 자제하고 포획된 들개를 발견하면 기재된 연락처로 연락해 신속하게 보호조치 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고 시민들에게 요청했다. 또 들개는 야생성으로 사람을 경계하기 때문에 먼저 접근하는 경우는 적지만 위협을 느끼면 공격할 수 있으니 먹이를 주거나 구조하려고 다가가는 것은 좋지 않다.

 

포획된 개는 유기동물로 보고 자치구 지정 동물보호센터에 보호조치하며 유기동물 공고가 종료된 이후에는 동물보호 단체 등과 협력회 사회화 훈련 후 입양자를 찾게 된다.

 

이수연 서울시 푸른도시여가국장은 “집중포획 기간 운영은 시민의 안전한 활동을 위해 추진하는 것인 만큼 원활한 포획을 위해서는 시민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앞으로도 포획효과가 높은 계절에는 집중포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