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與, '조국 신당'에 "총선은 범죄자 면죄부 수단 아냐"

입력 : 2024-02-13 16:20:58 수정 : 2024-02-13 16:54:1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국은 이재명의 거울…특권과 반칙의 저급한 정치 심판해야"

국민의힘은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신당을 창당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유죄 판결을 받은 조 전 장관이 자신의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총선을 이용하려 한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구자룡 비상대책위원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어디 내놔도 부끄럽지 않을 분들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이라는 건전한 상식이 위협받고 있다"며 "총선은 범죄자들이 면죄부를 얻는 수단이 아니다. 의원 배지가 수갑을 푸는 도구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3일 부산 민주공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창당을 선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구 비대위원은 "조국씨나 이재명 대표가 국민의힘 공천 서류를 작성하면 거의 범행 일지나 자기소개서 정도가 됐을 것"이라며 "당연히 그분들은 우리 당에서 공천받을 수 없다"고 비꼬았다.

윤희석 선임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신의 허물을 있지도 않은 검찰 독재 탓으로 돌려 순간을 모면하려는 비겁한 시도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조 전 장관이 주장하는 국가 위기 극복은 특권과 반칙으로 오염된 저급한 정치를 심판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온수 상근부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정치적 신뢰와 민의를 왜곡하는 행위로 자신만을 위한 정치적 목적을 위해 법과 원칙을 명백히 무시한 것"이라며 "유죄 판결을 받은 조 전 장관은 이미 총선 출마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권성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 전 장관이야말로 불법과 위선이란 문재인 정부의 정체성을 단연 잘 보여주는 인물"이라며 "자신의 사법 리스크를 방탄하기 위한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이 필요했을 뿐이다. 이런 점에서 조 전 장관은 이재명 대표의 거울"이라고 꼬집었다.

권 의원은 "'조국 신당'은 팬덤 정치의 산물이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결과다. 둘 다 더불어민주당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민주당이 조국 신당과 거리두기를 하기 전에 조국과 함께했던 과거부터 성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후안무치"라며 "특권과 반칙의 상징이 국회의원이 되는 나라는 민주공화국이 아니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이라면 조국의 특권과 반칙을 용납하겠는가"라고 비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