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 새 용접기술, 세계적 학술지에 실렸다

입력 : 2024-02-13 13:31:04 수정 : 2024-02-13 13:31: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스젯 기가…초고강도 강판 ‘기가스틸’ 용접 기술
국립창원대와 공동연구…금속학적으로 기술 규명
니켈 대신 니오븀·크로뮴 배합해 사용…강도·인성↑
접합부 굽힘 피로강도는 2배, 원가는 절반 수준

포스코가 개발한 용접 기술 ‘포스젯 기가’(PosZET® GIGA)가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게재됐다.

 

13일 포스코에 따르면 포스젯 기가는 인장강도가 980메가파스칼(㎫) 이상인 포스코의 초고강도 강판 ‘기가스틸’에 사용된다. 기가스틸은 용접용 소재에 주로 니켈(Ni)을 다량 첨가해 사용해왔는데, 포스젯 기가는 니켈 대신 니오븀(Nb)과 크로뮴(Cr)을 최적의 비율로 배합해 용접용 소재로 사용한다. 이를 통해 접합부 용접금속의 미세조직을 그물망과 같이 복잡하고 치밀한 구조로 만들어 강도와 인성(질긴 정도)을 동시에 높였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의 모습. 연합뉴스

포스젯 기가는 접합부의 굽힘 피로강도가 기존 대비 약 2배, 충격인성이 약 15% 향상됐다. 이 기술을 섀시·프레임 등 자동차 부품 제작에 적용하면 일반 용접기술을 적용했을 때보다 접합부가 쉽게 깨지지 않아 차량 안전성을 높일 수 있다. 원가는 니켈을 사용하던 기존 방식보다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다.

 

포스코는 “용접부위 성능이 높아지면서 강판 두께도 줄일 수 있어 차량 경량화 설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포스코와 국립창원대 공동연구팀이 새롭게 밝혀낸 기가스틸 용접금속 미세조직 형성 메커니즘 모식도.    포스코 제공
기존 용접금속과 포스코 개발 용접금속의 벤딩 피로강도 및 저온 충격인성 비교 그래프

포스코는 국립창원대와 공동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이 기술을 금속학적으로 규명했다. 니오븀과 크로뮴의 복합 첨가가 용접금속의 미세 조직에 미치는 영향을 원자 수준에서 밝힌 것이다. 

 

포스젯 기가는 최근 글로벌 자동차사로부터 기술 적용 승인을 받아 실제 자동차 부품화에 활용될 예정이다.  포스코는 “포스젯 기가로 기가스틸의 판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동수 기자 d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