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도우에 코딱지 넣는 알바 영상… 日 도미노피자, 결국 사과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4-02-13 13:32:13 수정 : 2024-02-13 13:53: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본 도미노피자 측 “해당 영상은 영업 종료 뒤 점포 내에서 촬영. 해당 영업점에서 보유 중이던 도우 모두 폐기 처분”
X 갈무리.

 

일본에서 프랜차이즈 음식점 위생 논란이 또다시 불거졌다.

 

한 도미노피자 점원이 피자 도우에 자신의 코딱지를 묻혀 반죽하는 영상이 퍼진 것이다. 도미노피자 측은 결국 사과문을 발표했다.

 

13일 일본 현지언론에 따르면,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 X(엑스, 구 트위터)에 도미노피자 유니폼을 입은 직원이 코를 후빈 후 나온 분비물을 반죽에 묻혀 피자 도우를 만드는 듯한 영상이 퍼졌다.

 

영상을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또 다른 직원은 남성을 말리기는커녕 되레 낄낄거리며 웃는다.

 

해당 영상이 논란이 되자, 도미노피자 측은 공식 계정을 통해 “동영상 속 인물은 효고현 아마가사키시에 있는 매장의 아르바이트 종업원”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해당 영상은 영업 종료 뒤 점포 내에서 촬영됐고, 해당 영업점에서 보유하고 있는 도우는 모두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문제의 동영상을 찍은 직원은 취업규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분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고객 여러분께 불쾌한 기분을 들게 한 점을 깊게 사과드린다. 향후 재발 방지와 신뢰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거듭 고개 숙였다.

 

현재 해당 가게의 영업은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에선 SNS를 통해 음식점 ‘알바 테러’(바이트 테러) 영상이 유행해 사회 문제로 떠오른 바 있다. 지난 2월 유명 샤브샤브 체인점에서 한 아르바이트생이 휘핑크림을 입에 통째로 짜 넣는 영상이 퍼졌다. 

 

지난달에는 생선구이 체인점에서 육수통에 든 액체를 입에 들이붓는 점원의 모습도 영상에 담겨 논란이 일었다.

 

손님들의 ‘위생 테러’ 또한 골칫거리다. 앞서 일본에선 회전초밥집에서 공용 간장통을 혓바닥으로 핥는 영상, 고깃집에서 이미 사용한 이쑤시개를 공용통에 넣는 영상 등이 처져 ‘위생 테러’ 논란이 여러 차례 불거진 바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고현정 '여전한 동안 외모'
  • 천우희 '하트 여신'
  • 카즈하 '청순 미모'
  • 정호연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