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지차관 “전공의들 집단행동 표명 없어 다행… 환자 곁 지켜달라”

입력 : 2024-02-13 10:50:49 수정 : 2024-02-13 10:50: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민수 차관 “정부는 국민만을 바라보고 가겠다”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의료개혁과 의사 집단행동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13일 전날 전공의 단체의 임시총회와 관련 “집단행동 표명이 없어서 다행”이라며 “환자 곁을 지키는 결단을 내려달라”라고 당부했다. 

 

박 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어제 전공의 단체의 임시총회가 진행됐다”며 “집단행동에 나서겠다는 입장 표명이 없는 점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병원의 근무 여건을 개선해 지속가능한 일터로 만들 수 있도록 의료개혁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전공의들은 환자 곁을 지켜주는 결단을 내려주길 당부한다”라고 밝혔다. 

 

인턴·레지던트 단체인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정부의 ‘2000명 의대 증원’ 발표에 반발해 전날 밤부터 이날 새벽까지 임시 대의원총회를 열어 집단행동 등 대응 방안을 논의했지만, 회의 후 입장 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박 차관은 의대 증원에 대한 의사단체들의 반발과 관련 “일부 직역에 의해 국가 정책이 좌우되지 않도록 압도적인 성원으로 끝까지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며 “정부는 국민만을 바라보고 가겠다. 어떠한 어려움도 반드시 극복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