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선식품도 '클릭'…온라인 식품거래 첫 40조원 돌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3 10:51:08 수정 : 2024-02-13 10:51: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해 온라인을 통한 식품 거래액이 사상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어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계기고 비대면 거래가 일상이 되면서 식품 거래액도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13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온라인 쇼핑을 통한 식품 거래액은 40조6812억원을 기록했다.

 

식품 거래액 구매 행태는 코로나19를 겪으며 급격한 변화를 보였다.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17조원이던 온라인 식품 거래액은 팬데믹 기간 매년 약 5조원씩 성장했다. 2020년 25조3000억원에서 2021년 31조2000억원, 2022년 36조1000억원을 거쳐 지난해 40조원 벽을 넘었다.

한 마트 물류 창고에 저장된 배추 모습.

커피와 음료, 식용유 같은 공산품과 김치, 장류 등을 포함한 음·식료품 거래액은 2019년 13조4000억원에서 지난해 29조8000억원까지 늘었다. 육류와 어류, 채소, 과일 등 신선 농·축·수산물 거래액도 같은 기간 3조7000억원에서 10조8000억원으로 증가했다. 특히 전체 온라인 식품 구매액 중 75%가 모바일에서 나왔다.

 

이런 추세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유통업체 매출 동향 분석에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지난해 전체 유통업체 매출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이 50.5%로 조사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절반을 넘겼다. 온라인 부문에서는 특히 식품 매출의 연간 증가율이 18.4%로 가장 높았다.

 

이에 오프라인 매장에서 출발한 전통 유통업체들도 온라인 식품 시장에 공을 들이고 있다. 롯데쇼핑은 영국 리테일 테크 기업 ‘오카도’와 손잡고 부산에 최첨단 물류센터를 짓고 있다. 롯데는 2030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에 기반한 최첨단 물류센터를 전국에 6개 건립하기로 했다. 또 홈페이지와 애플리케이션도 개선해 2032년까지 온라인 식료품 매출을 5조원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을 내놨다.

 

이마트는 신세계그룹의 전자상거래 계열사인 SSG닷컴(쓱닷컴)으로 온라인 창구를 단일화하고 통합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쓱닷컴은 온라인 전용 자동화 물류센터 3곳과 100여개 이마트 PP센터(피킹&패킹센터)를 통해 전국의 85%에 달하는 지역에 시간대를 지정할 수 있는 쓱배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우수 협력사의 신선식품을 모은 ‘신선직송관’을 열고 당일 잡은 활어, 새벽시장에서 경매받은 과일 등 초신선 상품도 선보이고 있다. 또 온라인 장보기를 통해 구매한 신선식품이 신선하지 않다고 느끼면 조건을 따지지 않고 교환, 환불해주는 신선 보장제도 운영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의 또 다른 온라인 채널인 G마켓(지마켓)도 쓱닷컴과 물류 공조를 통해 신선식품 매출을 끌어올리고 있다. G마켓은 2022년 8월부터 쓱닷컴의 쓱배송과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는 장보기 서비스 전용관 '스마일프레시'를 운영해 시너지를 도모하고 있다.


세종=안용성 기자 ysah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