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열쇠 없어서'…식당서 경찰용 수갑 차고 돌아다닌 20대 붙잡혀

입력 : 2024-02-13 10:12:50 수정 : 2024-02-13 10:12: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 강원 원주 한 식당에서 경찰용 수갑을 차고 배회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원주경찰서는 경찰제복장비법 위반 혐의로 A(20)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A씨는 지난 11일 오전 8시 45분께 원주시 단계동 한 식당에서 왼쪽 손목에 경찰용 수갑을 착용한 상태로 배회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A씨는 경찰용 수갑을 본인 스스로 손목에 착용했다가 열쇠가 없어 잠금장치를 해제할 수 없게 되자 이같이 행동했다.

경찰은 A씨가 차고 있던 경찰용 구형 수갑을 압수하고 취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제복장비법에 따르면 경찰 공무원이 아닌 자는 경찰 제복과 경찰 장비를 착용하거나 써서는 안 된다. 경찰 제복과 유사한 복장을 착용해서도 안 된다.

다만 문화·예술 공연이나 정부에서 주관하는 각종 기념일을 비롯해 범죄 예방이나 교통안전 등 안전 문화를 위한 교육·광고 활동 시에는 예외 된다는 규정이 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