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젠슨 황 엔비디아 CEO "반도체 성능 개량으로 AI 돈 많이 안들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2 23:20:00 수정 : 2024-02-12 22:56: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I 공포' 너무 부풀려졌다"

젠슨 황 엔비디아 최고경영자(CEO)가 인공지능(AI)에 투자해야 하는 비용이 반도체 칩의 성능이 개량되면서 예상보다는 적게 들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황 CEO는 1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한 2024 세계정부정상회의(WGS) 대담 프로그램에서 “(AI를 위해) 컴퓨터를 더 사야 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아도 된다”며 “컴퓨터가 더 빨라지고 있어 필요한 컴퓨터 양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어 “더 빠르게, 빠르게, 빠르게 제조하는 칩(반도체) 산업 덕분에 AI 비용이 크게 낮아질 것으로 자신한다”고 강조했다.

12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2024 세계정부정상회의에서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대담 프로그램에서 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번 행사에서 황 CEO의 발언이 주목받은 것은 최근 샘 올트먼 오픈AI CEO의 천문학적인 규모의 ‘펀딩설’ 때문이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올트먼 CEO가 자체 AI용 칩 개발·제조를 위해 5조∼7조달러(약 6600조∼9300조원) 규모의 펀딩을 추진 중이라고 9일 보도했다.

 

올트먼 CEO의 투자 유치 계획이 사실이라면 현재 AI에 쓰이는 그래픽처리장치(GPU) 칩을 사실상 독점하는 엔비디아의 강력한 경쟁자가 될 수도 있다. 그는 엔비디아 GPU가 전력 효율이 떨어지고 가격이 너무 비싸 오픈AI의 재정 악화의 주요 원인으로 보고 있다. 또 표준화된 엔비디아의 GPU는 ‘맞춤형’이 아니라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판단에 이를 대체하는 AI용 칩을 직접 개발·제조하려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WSJ는 이에 대해 “세상을 바꾸려는 올트먼의 야심 찬 계획”이라고 논평했다. 올트먼 CEO가 투자를 논의 중인 주요 상대가 UAE의 자금이고, 13일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어서 전 세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 CEO는 AI 비용이 낮아지겠지만 증가가 조만간 멈추는 것은 아니며 전세계적으로 현재 1조달러(약 1320조원) 규모인 AI 데이터센터가 5년 뒤엔 배로 늘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각국이 독자적인 인공지능(sovereign AI) 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모든 나라는 다른 국가나 민간 기업이 자국의 AI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허용하면 안 된다”면서 “각자의 문화를 보호하면서 AI의 경제적 잠재력을 이용하려면 모든 나라가 각자의 AI 인프라를 보유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AI 인프라를 가능한 한 빨리 구축한 뒤 혁신하고 산업을 활성화하는 일은 전적으로 해당 정부에 달렸다”고 주장했다.

 

황 CEO는 AI의 위험에 대한 공포와 관련해선 “지나치게 부풀려졌다”고 일축하고 “자동차, 항공과 같은 새로운 기술과 산업 분야에선 이미 성공적으로 규제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 새로운 기술(AI)에 대해 다른 사람들을 겁주고 혼란케 하고 AI 기술에 대해 아무것도 하지 말라고 부추기면서 ‘우리에게 의지하라’고 하는 이해집단이 있다”며 “이건 실수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