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주시, 150억 들여 ‘동해안 내셔널트레일’ 2026년까지 완공

입력 : 2024-02-12 20:55:00 수정 : 2024-02-12 20:26: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남면 수렴리·읍천리 일원 단절된 해파랑길을 이어주는 탐방로, 전망대 조성 사업
주낙영 시장, '사업 완료되면 울산·부산은 물론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 찾는 명소 될 것'

경북 경주시는 ‘동해안내셔널 트레일조성사업’이 올해 신규 국비사업으로 반영됐다고 12일 밝혔다.

 

'동해안내셔널 트레일 조성사업'은 경주 동해안 해파랑길 코스 중 단절된 구간을 연결해 관광객과 시민들을 위한 탐방로와 전망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우선 1구간은 양남면 수렴리 일원으로 지경항부터 관성솔밭해변까지 길이 820m의 산책로가 조성된다. 

경주시 양남면 동해안 내셔널트레일 조성사업 조감도. 경주시 제공

또 지상 4층 지하 1층 399㎡ 규모의 전망대와 1600㎡ 규모의 주차장도 함께 조성된다.

 

2구간은 양남면 읍천리 일원으로 길이 250m 탈해왕길 해안산책로로 조성되며 이 곳에는 파고라와 수목길 등으로 꾸며진다.

 

이달 중 착공에 들어가 2026년 12월까지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총 사업비는 1구간 145억원, 2구간 5억원 등 150억원에 투입된다.

 

이번 사업은 중앙부처 예산편성 시 사전 순위에서 밀리면서 사업 추진에 난항을 겪기도 했다.

 

하지만 주낙영 시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이 중앙부처와 국회 소관위를 수차례 찾아 사업 당위성에 대한 충실한 설명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 예산 확보라는 성과를 거두게 됐다.

 

특히 지난해 6월 재 제정된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도 한몫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안내륙발전법’으로 불리는 이 법은 내륙에 비해 낙후된 해안권 지역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07년 11월에 이어 두 번째로 제정된 특별법이다.

 

이 법은 권역별 발전 종합계획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포함하고 있다.

 

개발이 필요한 해안 지역에 대해 합리적 규제완화 방안을 제공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해안내셔널 트레일조성사업이 완료되면 해파랑길이 보다 안전하게 국토종단과 해안경관을 즐길 수 있어 인접한 울산·부산은 물론 전국에서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명소가 될 것”이라며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국비확보에 열정적으로 노력해 준 지역 국회의원과 관계자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확보한 예산은 새로운 관광형태와 지역경제에 새활력을 불어 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주=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
  • 블랙핑크 로제 '여신의 볼하트'
  • 루셈블 현진 '강렬한 카리스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