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부 ‘의대 지역인재 60%’ 권고 방식 유력

입력 : 2024-02-13 06:00:00 수정 : 2024-02-12 18:35: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소요기간 등 고려 법 개정 피할 듯
확대 정원 상당수 비수도권 배분
지방권 의대 합격선 하락 가능성

정부의 의대 지역인재 전형 비율 확대는 법 개정이 아닌 권고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늘어나는 의대 정원의 상당수가 비수도권 대학에 배분되며 지방권 의대의 합격선이 낮아질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12일 교육계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다음달 중순까지 각 대학으로부터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각 지역과 대학의 여건 등을 고려해 4월 중하순까지 대학별 정원을 통보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8일 서울의 한 대학병원에서 이동 중인 의료진. 연합뉴스

앞서 보건복지부는 의대 증원 계획을 발표하면서 지역인재 전형을 60%로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함께 내놨다. 이와 관련해 교육계 안팎에서는 정부가 지역인재 전형 확대를 위한 법 개정이 아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권고 방식을 택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미 지역의 대학들이 의대 정원 확대에 적극적인 데다가 2025학년도 대입 전형까지 시간이 빠듯한 상황에서 굳이 법 개정을 택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늘어나는 정원의 상당 부분이 비수도권 대학에 배분될 것으로 보이면서 지방권 의대의 합격선은 낮아질 것이라는 전망이다.

지역인재 전형은 해당 지역에서 고등학교 전 과정을 이수한 학생에게만 지원 자격이 주어지기 때문에 현재도 합격선이 상대적으로 낮은 편이다.

종로학원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발표 이전에 나온 ‘2025학년도 대학별 입시 기준’을 분석한 결과 지방권 의대 26곳 중 지역인재 선발 비율이 60%를 넘는 곳은 7개 대학으로 27%였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지역인재 전형의 경우 지역 내 학생 수가 한정되어 있다”며 “지역인재 전형이 수시나 정시에서 늘어날 경우 각 학교의 내신 합격선 하락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권구성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