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미국 S&P500, 사상 첫 종가 5000선 돌파

입력 : 2024-02-12 18:32:43 수정 : 2024-02-12 22:2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AI·반도체 중심 지수 상승 견인
추가 상승 기대감… 투자 열풍 우려

미국 뉴욕 증권시장을 대표하는 주가지수 중 하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000선을 돌파했다.

 

9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28.70포인트(0.57%) 오른 5026.61로 마감했다. 하루 전 사상 최초로 5000선을 돌파하고도 종가 기준으로는 5000 고지를 지키지 못했지만 이날 거래가 시작하자마자 다시 5000선을 넘어서더니 안착에 성공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연합뉴스

인공지능(AI)과 반도체 등 첨단기술 분야에 대한 투자심리가 확산한 것이 지속적인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AI 대장주인 엔비디아가 3%대 급등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를 비롯해 아마존, 알파벳 등 여타 AI주도 강세를 보였다. 자체 AI 칩 개발을 추진 중인 오픈AI와 협업 관계인 MS는 시가총액이 종가 기준으로 3조1250억달러를 기록하면서 애플이 지난해 7월에 세웠던 역대 최고 시총 기록(3조900억달러)을 넘어섰다.

 

S&P500 지수가 종가 기준으로 5000선을 넘어서며 추가 상승에 대한 기대감도 커졌다. 상징성이 큰 숫자인 5000을 넘어선 영향으로 주식시장 강세 소식이 미국 전역에 화제가 된 터라 자신만 투자 열풍에서 소외되면 안 된다는 이른바 ‘FOMO(Fear of missing out)’ 심리가 촉발될 수도 있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S&P500이 주도한 이런 상승 분위기 속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이날 196.95포인트(1.25%) 오른 1만5990.66에 장을 마쳤다. 기술주가 아닌 전통산업 우량주 중심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4.64포인트(0.14%) 하락한 3만8671.69에 거래를 마쳤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