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맞선으로 만난 남친…4억씩 ‘반반 결혼’ 준비, 속물이라는 얘기에 파혼 결심”

입력 : 2024-02-12 22:00:00 수정 : 2024-02-12 19:38: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선보고 결혼 중 파혼, 제가 속물이냐?"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선보고 결혼 중 파혼, 제가 속물이냐?"며 겪은 일을 털어놨다.

 

그는 "저는 27살, 남자 친구는 30살이다. 선봐서 만났다. 남자 친구의 외삼촌과 우리 엄마 친구분이 아는 사이라 서로 이야기하다 상황이 비슷해 잘 맞을 것 같다면서 소개해 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정말 모든 게 비등비등했다. 학교부터 직장까지 비슷했다. 서로 누가 잘났네, 마네 할 건 없었다"며 "만난 지 10개월 만에 결혼 준비 중이었고 우리 집에서 4억, 남자 친구 집에서 4억하기로 했다. 현금 8억원에 대출 4억원 정도 되는 곳에 들어가서 살려고 알아보고 있었다"고 적었다.

 

그러자 시댁에서 "우리 돈 가져가는데 나중에 (우리) 모시고 사는 거 확인받아야 한다"고 여러 번 말했다고 한다. 이 발언이 거슬렸던 A씨는 "저희 부모님도 모실까요?"라고 받아쳤다.

 

이후 A씨는 남자 친구를 통해서 "너무 당돌한 며느리라 부담스럽다. 좀 생각해 보고 싶다"는 시어머니의 솔직한 심정을 전해 들었다.

 

이에 A씨가 "너 4억, 나 4억 어차피 같은데 그런 소리 들으면 당연히 별로다"라고 불만을 토로하자, 남자 친구는 "역시 한국 여자는 속물"이라고 반응했다.

 

참다못한 A씨는 남자 친구에게 "식장을 잡았냐, 상견례를 했냐. 어차피 진척된 거 하나 없으니 그냥 헤어지자"고 말했다. A씨는 "진짜 짜증 난다. 내 10개월…. 근데 뭐 아직 어리니까 그냥 파혼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안유진 '너무 사랑스러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