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클린스만, 이미 미국으로 떠났다…전력강화위원회 나몰라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1 23:24:23 수정 : 2024-02-12 00:0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64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 도전을 물거품으로 만든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미 자택인 미국으로 떠났다. 요르단과의 준결승전 참패 이후 한국에 귀국한 지 이틀 만이다.

 

11일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클린스만 감독은 전날 거주지인 미국으로 출국했다. 귀국 일정 역시 정해지지 않았다.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을 마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 대표팀 감독이 지난 8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을 고민하고 있다. 연합뉴스

클린스만 감독은 지난 8일 카타르 아시안컵 일정을 마치고 인천공항에 돌아온 직후 취재진에 다음 주께 휴식차 자택으로 돌아간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이런 클린스만 감독의 발언에 많은 축구팬은 분노했는데, 예고보다도 일찍 한국을 떠 비판 여론을 키우고 있다. 선수단과 함께 귀국한 지 이틀 만에 한국을 떠나 자신의 자택으로 간 것. 당시 클린스만 감독은 잠시 휴식한 후 유럽으로 넘어가 해외파 선수들의 상태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했다. 아시안컵 대회 내내 함께 있었고, 이미 검증된 유럽파 자원들을 점검하는 것에 대한 회의적인 시선도 많았다. 대표팀의 전술 점검과 대회 전반을 돌아볼 시간에 유럽에서 선수들의 경기를 ‘직관’만 하겠다는 비판이다.

 

축구협회는 설 연휴 이후 전력강화위원회를 개최해 아시안컵을 돌아보고 대표팀 운영 전반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제 막 떠난 클린스만 감독이 한국으로 돌아와 이 자리에 참여하지 않을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클린스만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64년 만의 우승이라는 숙원을 간직한 채 이번 아시안컵에 출전했지만 4강에서 요르단에 0-2로 완패해 실패로 끝났다. 클린스만호는 손흥민(토트넘), 김민재(바이에른 뮌헨), 이강인(파리 생제르맹) 등 역대 최고 전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대회 내내 무전술 논란 속에서 준결승 탈락이라는 아쉬움을 남겼다. 

 

이로 인해 아시안컵 전부터 재택근무, 외유 논란이 불거진 클린스만 감독에게 계속 대표팀 사령탑을 맡겨서는 안 된다며 경질을 주장하는 국회 국민동의청원까지 등장하기도 했다.

 

다만 클린스만 감독은 사퇴를 일축했다. 그는 귀국 현장에서 “준결승까지 진출한 것을 실패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을 것 같다. 이제는 2026 북중미 월드컵을 준비해야 한다”며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