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설날 해병대 찾아 장병 격려… “적 도발 시 선조치, 후보고”

입력 : 2024-02-10 20:45:00 수정 : 2024-02-10 21:0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명절에도 국가안보를 위해 근무하고 있는 장병들 덕분에 국민들과 우리의 가족들이 즐거운 명절을 보내고 있습니다.”(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설 명절인 10일 경기 김포시 해병 청룡부대(2사단)의 다련장 타격체계인 '천무' 진지에서 대비태세에 대한 보고를 받으며 장비를 시찰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설을 맞아 해병 청룡부대(2사단)를 찾아 장병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정종범 해병대 2사단장으로부터 군사 대비 태세를 보고받고 “적이 도발할 경우 ‘선조치, 후보고’ 원칙에 따라 한 치의 망설임 없이 단호하고 압도적으로 대응하여 적의 의지를 완전히 분쇄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해병대 2사단은 6·25 전쟁 당시 도솔산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워 이승만 대통령으로부터 ‘무적 해병’의 휘호를 받았고, 서울 수복 작전 때는 최선봉에서 눈부신 전과를 거둔 역사적인 부대”라고 치켜세웠다. 윤 대통령은 또 “장병들이 더 좋은 여건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군 지휘부가 더 관심을 갖고 노력해 달라”며 “병사와 초급 간부들이 임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꼼꼼히 살펴 지원하고, 중견 간부와 지휘관들의 임무 여건도 부족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청룡부대 병영 생활관에서 장병 간담회도 진행했다. 장병들은 사회 진출 대비 진로 상담 프로그램 확대·통역 전문 인력 관리·금융 교육 확충 등을 건의했고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에서 이를 적극 검토해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한 장병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여러 부대를 다녀봤지만 고강도 훈련을 지원해 달라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다. 올해는 국운이 뻗치려나 보다”라고 응수했다. 이어진 장병 부모들과의 설맞이 ’깜짝’ 영상 통화에선 “많이 보고 싶으시죠? (장병들은) 건강히 잘 지내고 있습니다. 걱정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했다.

 

간담회 후 윤 대통령은 다연장 타격체계 ‘천무’ 진지를 방문해 적 도발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 태세를 갖추라고 거듭 지시했다. 이어 2사단 본청 사열대에서 장병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직접 격려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김남주 '매력적인 볼하트'
  • 안현모 '부드러운 진행'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