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역대급 경기불황 때문인지…여야 “새해엔 민생·경제 살리겠다” 한목소리

입력 : 2024-02-11 06:00:00 수정 : 2024-02-10 19:15: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네 탓 공방도…"총선 혼란 이재명 탓" vs "명품백 진상규명"
뉴스1

여야는 10일 갑진년 설날을 맞아 "새해엔 민생과 경제를 살리겠다"면서도 서로를 향한 비판을 이어갔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선거제 일방 결정을, 민주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신년 대담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

 

뉴스1에 따르면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위해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살피겠다"고 했다.

 

이어 "총선을 불과 65일 남겨놓고 '위성정당 금지'를 외쳤던 호기로운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당 대표 한 사람에 의해 거대야당의 선거제가 결정됐다"며 "돌고 돌아 결국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유지'를 만장일치로 채택하며 민주당은 총선을 극심한 혼란 속으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 '국민의 저력'이 빛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국민의힘은 언제나 민생을 최우선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국민의 걱정을 덜어내는 실질적인 정책으로 국민께 힘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대한민국이 당면한 위기에 의연히 대처하며 민생을 살리고 경제를 지켜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신년 초부터 민생 토론회 등으로 민생행보를 이어갔지만 오히려 부정평가만 더 빠르게 확산시켜, 국민 불만만 높아졌다"며 "여기에 '불난 집에 기름을 얹는 격'으로 '박절' 못해 어쩔 수 없었다는 윤 대통령의 신년 변명 대담까지 더해지며 '명품가방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민심에 불을 더욱 지폈다"고 비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통령의 '권력남용'과 '이념전쟁'으로 '통합과 화합' 정신은 실종됐고, 국민께 약속한 법과 정의, 공정과 상식 또한 사라진 상실의 시대"라며 "민주당은 민생 현장을 챙기고, 국민을 하나로 통합하는 정당으로 그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