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명 재래시장서 순대 살 때 ‘메뉴 바꿔치기’ 조심하세요”

입력 : 2024-02-10 22:40:00 수정 : 2024-02-10 19:13: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광장시장에 처음 오는 손님 중

알아차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유명 유튜버 '떡볶퀸'은 최근 '무조건 당하니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떡볶퀸은 2년 전 광장시장에 촬영차 방문했을 때 손님 입장에서 속은 듯한 느낌을 받은 가게에 대해 언급했다.

 

해당 가게는 당시 찹쌀순대 6000원, 모둠 순대를 1만원에 판매했는데 순대를 주문하면 사장이 "모둠으로 섞어줄게요"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떡볶퀸은 "그러면 대부분의 손님은 6000원짜리 순대에 내장을 섞어준다는 의미로 이해하고 '네'라고 대답한다. 근데 결제할 때는 1만원짜리 모둠 순댓값을 내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수법을 당하고는 눈 뜨고 코 베인 느낌이 들었다. 많은 분이 동일한 수법을 겪었다고 해서 2년이 지난 현재에도 동일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을지 궁금하다"며 그때 그 가게를 다시 찾아갔다.

 

떡볶퀸은 "찹쌀순대는 8000원으로, 2년 전에 비해 2000원 올랐다. 모둠 순대는 1만원, 떡볶이도 3000원으로 2년 전과 동일했다"면서 떡볶이와 순대를 각 1인분씩 주문했다. 그러자 사장은 "순대는 골고루 모둠이랑 섞어 드릴게요"라고 말했다.

 

떡볶퀸은 "그대로였다. 이 멘트를 듣고 누가 만원짜리 모둠 순대를 주는 것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 당연히 8000원에 내장을 섞어준다고 이해할 거다. 여전히 2년 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판매하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격 대비 양은 다소 적다고 느꼈다며 "아무래도 고기가 있다 보니 사람마다 느끼는 정도가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떡볶이는 쌀떡 7알이 나왔는데, 2년 전보다 한 알이 줄어들었다고. 떡볶퀸은 "물가상승률을 고려했을 때 어쩔 수 없는 점이라고 생각하지만 2년 전에도 지금도 합리적인 가격이라는 생각이 들진 않는다"고 강조했다.

 

떡볶퀸은 "떡볶이 맛은 그나마 괜찮았지만, 순대는 찜기에 있던 걸 썰어주는 게 아니라 다른 그릇에 있던 것을 덜어주는 거라 수분이 전혀 없이 말라서 퍼석퍼석했다"고 평가했다.

 

이날 떡볶퀸은 주변의 다른 가게들도 동일한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을지 궁금해 또 다른 가게를 방문했다. 그는 "앞집은 '모둠'이라는 표현으로 언질을 주긴 했는데, 이 집은 당연하다는 듯이 '섞는다'고 말하고 메뉴를 올려 판매했다"며 "광장시장에 처음 오는 손님 중 이걸 알아차리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라고 꼬집었다.

 

떡볶퀸은 양심적으로 판매하는 곳도 있었다며 "처음으로 순대를 있는 그대로 판매했고, 모둠 순대에 관해 묻자 자세히 알려주셨다"고 전했다.

 

끝으로 떡볶퀸은 "시장에서 카드가 되는지 궁금해 제가 방문한 5곳과 다른 곳도 방문했는데 단 한 군데도 카드 결제가 되지 않았다. 카드 이야기를 꺼내자 언짢아해서 대답을 안 하는 상인도 있었다"고 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