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3지대 전격 합당… 이낙연 "타락한 양당 독과점 정치 깨뜨리겠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총선

입력 : 2024-02-09 21:00:00 수정 : 2024-02-09 23:46: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당명 줄다리기하면 신당 가라앉아…
개혁신당 깃발 아래 하나로 뭉칠 것
억지의 정치를 상식의 정치로 바꿀 것”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는 9일 “이제 우리는 개혁신당의 깃발 아래 하나로 뭉칠 것”이라며 “대한민국을 검찰폭주와 방탄의 수렁에 빠뜨린, 무능하고 타락한 거대양당의 독과점 정치를 깨뜨리겠다”고 밝혔다. 

 

이 공동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정치개혁을 내걸고 출발했던 신당들이 통합에 합의했다”며 이같이 적었다.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오른쪽)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9일 서울 용산역에서 설 귀성인사를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서 이탈해 ‘제3지대 빅텐트’를 추진하던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새로운선택, 원칙과상식은 이날 합당에 합의했다고 전격 발표했다. 당명은 ‘개혁신당’으로 하고, 이 공동대표와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가 공동 대표를 맡기로 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통합 협상의 맨 마지막 문제는 당명이었다”며 “저희가 써 왔던 ‘새로운미래’라는 이름에 많은 당원과 지지자들께서 깊은 애착을 갖게 되셨다. 저 또한 그 이름이 좋았다”고 했다. 

 

이 공동대표는 이어 “그러나 당명 줄다리기로 설 연휴를 보내면 신당 전체가 가라앉을 수도 있다고 판단했다”며 “‘개혁신당’도 알기 쉽고 선명한, 좋은 이름이다. 그래서 고민 끝에 ‘개혁신당’을 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원과 지지자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시고, 수용해 주시기를 호소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으로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며 “특정 정치인을 보호하는 정치에서 국민의 삶을 보호하는 정치로 바꾸겠다”고 했다. 

 

이 공동대표는 “진영의 이익보다 국가의 이익을 챙기는 정치로 바꾸겠다. 억지의 정치를 상식의 정치로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