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호텔 와 OO 하든지”…카톡 대화 공개 한서희, ‘명예훼손 혐의’ 고발 당했다

입력 : 2024-02-09 22:40:00 수정 : 2024-02-09 18:18: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발인 "마치 둘이 평소 성관계 해온 사이라는

루머가 확산돼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
SNS 갈무리

최근 남자 배우와 나눈 것으로 보이는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을 일으킨 한서희가 '명예훼손'등 혐의로 고발당했다.

 

8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7일 김소연 변호사(법률사무소 윌)를 대리인으로 한 고발장이 서울경찰청에 7일 접수됐다.

 

고발장에는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명예훼손)' 등 혐의명이 적시됐다.

 

앞서 한씨는 한 남자배우에게 "슈스(슈퍼스타) 됐다고 답장 안 하냐", "지금 졸리다. 빨리 답장 안 하냐. 내일 호텔 스위트룸에서 혼자 자야 되는데 와"라고 제안했다.

 

한서희는 남자배우에게 특정 매체를 언급하며 "어차피 내가 꽉 잡고 있다. 룸서비스를 시켜서 식사를 하자고 하면서 싫으면 함께 성관계를 하자"는 대화 내용을 공개해 논란의 중심이 됐고, 이후 SNS를 통해 "카톡 주작"이라며 자작극이라고 주장한 뒤 해당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에 대해 고발인은 "피고발인(한서희)이 성관계를 권유하는 대화, 그리고 답장이 늦어지자 '혹시 죽고 싶냐'면서 협박을 했다. 또 'X스하자'라고 메시지를 보내 성적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는 말을 했고, 답변이 늦어진다는 이유로 공포심을 느끼기에 충분할 정도의 협박을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 대화 내용을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오픈채팅방에 공유해 전파시켜 마치 둘이 평소 성관계를 해온 사이라는 루머가 확산돼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고 비판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