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 연휴 프로농구 ‘1·2위 빅뱅’…KT, 선두 DB 격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16:38:05 수정 : 2024-02-09 16:3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연휴 첫날 프로농구 1·2위 팀간 맞대결에서 수원 KT가 선두 원주 DB를 물리치고 4연승을 달렸다.

 

KT는 9일 경기도 수원 kt아레나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DB와 홈 경기에서 79-76으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4연승을 거둔 KT는 26승 13패를 기록, 선두 DB(31승 10패)와 승차를 4경기로 좁혔다.

 

KT는 에이스 가드 ‘스타’ 허훈이 다리 근육 부상으로 1월 초부터 결장 중인 가운데도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1위 DB와 2위 KT의 맞대결은 경기 막판까지 치열한 승부가 펼쳐졌다. 경기 종료 4분여를 남길 때까지 두 팀은 70-70 동점. 이 때 KT 문성곤의 2득점과 하윤기의 자유투 2개, 패리스 배스의 자유투 2개로 연속 6득점을 폭발하며 76-70으로 달아났다.

 

DB는 1위팀 답게 쉽사리 물러나지 않았다. 종료 1분 37초 전에 박인웅의 3점슛으로 3점 차로 추격했고, 이선 알바노가 경기 끝나기 1분 19초 전에 골밑 돌파에 성공해 2점 차까지 KT를 압박했다. 그러나 KT는 종료 1분 전에 배스의 골밑 득점으로 4점 차를 만들어 격차를 다시 벌렸고, 3점 뒤진 DB가 종료 직전 시도한 디드릭 로슨의 3점슛이 빗나가며 승패가 정해졌다.

 

KT는 배스가 3점슛 4개를 포함해 24점, 9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하면서 승리에 앞장섰다. 문성곤도 3점슛 4개를 포함해 17점을 작성하며 힘을 보탰다.

 

DB는 강상재가 23점을 넣었지만 ‘에이스’ 로슨이 12점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한편 DB는 이날 패배로 최근 4연승, 원정 경기 4연승이 모두 끊겼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