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러시아인 97명 평양으로… 코로나19 이후 첫 북한 단체관광 재개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23:00:00 수정 : 2024-02-09 19:50: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러시아인들이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북한 단체관광에 나섰다.

 

타스통신은 이날 오전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을 통해 러시아인 97명이 북한으로 떠났다고 보도했다.

 

관광차 북한 평양으로 떠나는 한 러시아 여성이 9일(현지시간) 블라디보스토크 국제공항에서 수속을 마친 뒤 여권과 탑승권을 취재진에 들어보이며 웃고 있다. 블라디보스토크=타스연합뉴스

북한 관광 일정은 오는 12일까지 3박 4일간이다.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2020년 1월 국경을 봉쇄했다가 3년 7개월 만인 지난해 8월 국경을 공식 개방한 북한이 외국인 관광객을 다시 맞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공항 내 러시아 관광객 다수는 들뜬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한다. 대기 줄이 늘어선 수속 카운터 앞에서 차례를 기다리는 동안 다양한 포즈를 취하며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도 볼 수 있었다고 뉴스는 보도했다.

 

모스크바에서 온 세르게이 로바노프(35)는 “북한 관광에는 규칙과 제한이 많이 있다고 들었다”라며 “하지만 관광 재개는 북한과 러시아 모두에 좋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매체와 인터뷰했다.

 

여권에 찍힌 북한 비자. 블라디보스토크=타스연합뉴스

북한 방문이 처음인 까닭에 일부는 다소 걱정하는 모습도 보였다는 전언. 노보시비르스크에서 온 갈리나 마출스카야(37)는 “북한 관광이 재개된다는 소식에 남편과 함께 신청했다”라며 “사전에 인터넷에서 북한 관련 소식을 많이 찾아봤지만 조금 긴장되기도 한다”고 연합뉴스에 전했다.

 

이번 러시아 단체관광객들의 북한 방문은 북러가 밀착을 강화하는 가운데 이뤄진 첫 사례로, 현지 언론들도 공항에 직접 나와 취재하며 관심을 보였다. 공항에서는 인공기 배지를 단 북한 관료나 주민으로 보이는 사람들도 다수 목격됐다.

 

이날 러시아 단체관광객 등을 태운 북한 고려항공 소속 여객기 JS-272편은 오후 1시39분 평양으로 출발했다. 관광객들은 평양에 도착해 하루 묵은 뒤 김일성 광장, 개선문, 주체사상탑 등을 둘러보고 원산 마식령스키장 리조트를 찾을 예정이다. 관광객 1명이 부담하는 비용은 750달러(약 100만원)로 알려졌다.


나기천 기자 n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