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일본차 출입금지” 해제한 골프장, ‘주차장법’ 때문에?

입력 : 2024-02-09 15:23:34 수정 : 2024-02-09 19:35: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 재팬(No Japan)’ 김제 아네스빌CC...일본차 입장 가능해진 이유

도요타·렉서스·인피니티 등 일본 자동차 출입을 제한하며 반일 감정을 자극했던 전북 김제 아네스빌CC가 최근 이런 방침을 철회했다. ‘노 재팬(No Japan)’ 운동의 일환으로 지난 2022년 1월부터 일본산 자동차 출입을 금지한 지 2년여 만이다. 올 들어 일본차는 불매운동 등으로 발목이 잡혔던 렉서스를 중심으로 높은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사진=도요타 제공

9일 김제시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2월 아네스빌에 ‘일본 자동차 주차장 출입 제한을 시정해달라’는 취지의 권고문을 보냈다.

 

주차장법에 특정 국가나 제조사 차량 출입을 제한하는 근거가 없는 점 등이 이유였다.

 

김제시의 권고에 지난 2일 아네스빌은 홈페이지에서 일본 자동차의 출입 금지 공지를 삭제했다.

 

김제시 관계자는 “그동안 국민신문고에 민원이 제기돼왔고 관련 규정에서도 벗어나 시정 권고문을 보냈다” 며 “현재는 일본 자동차의 골프장 이용을 허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아네스빌은 홈페이지에 2022년 1월부터 모든 일본 자동차의 출입을 금지한다는 공지를 띄웠다.

 

도요타, 렉서스, 혼다, 인피니티, 미쓰비시, 마쓰다, 스바루, 이스즈 등 대상 차량도 명확히 했다.

 

사진=김제 아네스빌CC 홈페이지 캡처
김제 아네스빌 골프장 공지글. 아네스빌 골프장 홈페이지 캡처

당시 공지를 통해 “일제의 핍박 속에서 나라를 지켜내고 후손들에게 자유를 물려주신 조상들의 공로를 잊지 말자는 취지이며, 역사를 왜곡하고 우리 국민에게 제대로 된 사과도 하지 않는 일본에 대한 개인 기업의 의지”라고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당시 이런 공지가 알려지자 ‘일본상품 불매 운동(노재팬)에 나선 것은 용기 있는 일이다. 응원한다’ 의견과 ‘공, 의류 등 일본 브랜드 제품이 많은데 일본 자동차만 출입을 금지하는 것은 노재팬 운동을 상술로 이용하는 것이다’ 등으로 의견이 갈렸다.

 

한편 일본차는 연초부터 높은 판매량을 보이며 인기를 얻고 있다. 

 

‘노재팬’이 자취를 감추고 전기차 시장 성장률 둔화로 하이브리드차(HEV) 경쟁력을 보유한 일본차 판매량이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한 것이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1월 일본차 판매량은 1961대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15.5% 증가한 수치다. 전체 수입차 중 판매 점유율은 같은 기간 5.6%에서 15%로 대폭 확대됐다. 단일 국가로는 독일 다음으로 두번째로 높은 점유율이다. 

 

브랜드로 보면 렉서스 판매량이 3위(998대)로 올라섰다. 불매운동 등으로 발목이 잡혔던 렉서스는 지난해 1만3561대를 판매하며 2019년 이후 4년 만에 ‘1만대 클럽’을 탈환한 뒤 지난달에도 견조한 판매량을 달성했다.

 

도요타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196.7% 증가한 786대를 기록해 5위를 차지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