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임영웅 “공연장 밖에서 부모님 기다리다 눈 맞아…사돈됐다”

입력 : 2024-02-09 13:26:22 수정 : 2024-02-14 14:4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유튜브 채널 '임영웅' 화면 캡처

 

가수 임영웅이 콘서트에서 기억에 남는 팬의 사연을 전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임영웅'에서는 '웅은 떡을 썰테니 여러분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임영웅은 직접 떡국을 만들며 지난 2023년을 돌아봤다. 그는 "2023년은 정신없이 지나갔다. 연초부터 콘서트 준비하느라 정신이 너무 없었고, 언제 하나 했는데 벌써 다 지나가 버렸다"며 정신없이 바빴던 지난해를 회상했다.

 

이어 "무대에서도 말씀드렸지만 이제는 '영웅시대'(팬덤명)와 너무 친해졌다는 느낌이 든다. 무대에서 마음이 편하고 장난치기도 편했다"며 "기억에 남는 분들 많다. 얼굴을 외운 분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끼리 왔는데 다 따로 앉으신 분들도 기억나고, 쌍꺼풀 수술하신 분도 기억난다"고 덧붙였다.

 

특히 임영웅은 "밖에서 부모님 기다리다가 눈 맞은 애들도 있었다"며 "콘서트에서 이야기하지 않았나. '인연이 어떻게 될지 모른다. 사돈이 될 수도 있다'고 했는데, 근데 진짜 사돈이 됐다. 그런 분들이 많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며 뿌듯해했다.

 

요리를 마친 임영웅은 오는 5월 열리는 스타디움 콘서트에 대해 언급하며 "상암 월드컵경기장 콘서트는 5월 25일과 26일 이틀간 진행된다. 스타디움 콘서트라 'I'M HERO' 콘서트와 다르게 훨씬 더 성대하게 축제 규모로 가야 되지 않을까 싶다. 재밌을 거라는 건 보장한다. 음악 편곡들이 축제 분위기로 갈 것 같다"며 색다른 분위기의 콘서트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임영웅은 "설 연휴 가족들과 따뜻하고 화목하게 잘 보내시길 바란다. 곧 있을 상암 월드컵경기장 콘서트에서 만나요"라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