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단독] 거제시 공무원·축구단 간부, 설 선물 주고받다가 암행감찰단에 적발 ‘망신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11:47:35 수정 : 2024-02-09 11:47:3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설 명절을 앞두고 경남 거제시청 공무원과 거제시민축구단 간부가 설 선물을 주고받는 현장을 정부 암행감찰단에 적발됐다.

 

9일 세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설 명절을 앞둔 지난 6일 거제시청 주차장에서 거제시민축구단 간부가 거제시 체육지원과 직원에게 선물을 주다가 정부 암행감찰단에 현장에서 적발됐다.

 

거제시청 전경. 거제시 제공

취재 결과 이날 주고받았던 선물은 칫솔 세트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법(일명 청탁금지법)’에 따르면 공직자 등은 직무와 관련해서 대가성 여부와 금품 금액을 떠나 어떤 금품 등을 받아서도 안 되고 요구를 해서도 안 된다.

 

거제시 체육지원과는 4부 리그에 속한 거제시민축구단의 운영을 지원하는, 직무관련성이 있는 부서다.

 

게다가 암행감찰단이 하필 거제시청에 잠복해 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두고 공직사회에서는 뒷말이 무성하다.

 

현재 거제시는 이 사건을 감사 중에 있다.

 

박종우 거제시장은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주차장에서 축구단 간부가 담당 과장과 팀장은 출장 간 상황에서 직원과 마주쳐 칫솔 세트를 건네 줬는데 그 때 암행감찰단에 적발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 시 감사실에서 이 사안에 대해 조사 중에 있다”고 말했다.

 

거제시는 지난해 국민권익위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2등급을 받아 자축했는데 올해 새해 이 같은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해 망신살이 뻗쳤다는 지적이 공직사회 안팎에서 나온다.


거제=강승우 기자 ks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