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생활비 안 준다고 80대 노모 폭행한 아들 징역형 집행유예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9 15:02:50 수정 : 2024-02-09 16:43: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돈을 주지 않는다며 80대 어머니를 폭행하고 법원의 접근금지 명령을 어긴 60대가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대구지법 형사1단독(부장판사 배관진)은 특수존속폭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62)씨에게 징역 1년 2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재판부는 보호관찰을 받을 것도 명령했다.

대구지방법원. 뉴시스

A씨는 2022년 10월 7일 오후 5시쯤 경북 경산시 한 아파트에서 함께 살던 어머니 B(86)씨에게 생활비를 달라고 요구했다가 거부당하자 지팡이로 B씨 머리를 때린 뒤 몸통 부위를 여러차례 발로 찬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법원으로부터 B씨 집에서 즉시 퇴거하고 100m 이내에 접근하지 말라는 명령을 받았는데도 B씨 집에 찾아간 데 이어 문을 열어주지 않자 열쇠 수리공과 함께 다시 찾아간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나쁘나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는 점, 피고인이 벌금형을 초과하는 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엔믹스 설윤 '완벽한 미모'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