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주고도 욕 먹네?”…회사서 설선물로 과자·컵라면 받은 사연

입력 : 2024-02-09 06:23:34 수정 : 2024-02-09 06:23: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탕비실 재고 정리용이냐"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회사로부터 명절 선물로 과자와 컵라면을 받았다는 누리꾼의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중소기업 명절 선물 떠도는 인터넷 밈으로만 봤는데 제가 당사자가 되어버렸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커다란 검은색 비닐봉지 안에 초콜릿 바, 쌀 과자, 초코파이 등의 과자와 작은 컵라면 두 개가 들어있는 모습이다.

 

과자는 박스 포장을 뜯은 낱개 형태로 쏟아부은 듯한 모습이었다. 직원에게 주는 명절 선물로 보이게는 성의가 없어 보였기 때문이다.

 

이후 A씨는 박스에 담긴 컵라면과 과자의 사진과 함께 "저도 꿈이었으면 좋겠다. 저희 팀 4명 1/n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