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찰스3세 암 투병에도…“윌리엄·해리, 화해 조짐 없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10 14:08:37 수정 : 2024-02-10 14:08: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찰스3세 찾은 해리, 윌리엄은 안 만나
윌리엄, 아버지 대신해 공식 석상 등장
찰스 국왕도 암 진단 이후 첫 공개성명

‘얘들아, 제발 내 말년을 비참하게 만들지 말아다오.’

 

영국의 해리 왕자는 지난해 펴낸 자서전 ‘스페어(Spare)’에서 아버지 찰스 3세 국왕이 자신과 형 윌리엄 왕세자의 다툼을 말리며 이렇게 간청했다고 썼다. 책에서 형이 자신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해리 왕자는 윌리엄과의 불화가 주된 원인이 돼 2020년 왕실을 떠났다. 

영국 윌리엄 왕세자(왼쪽), 해리 왕자. AP연합뉴스

지난 5일(현지시간) 찰스 3세가 암 진단을 받은 사실이 알려지자 이를 계기로 형제간의 불화도 해소될 수 있을지에 세간의 관심이 쏠렸다. 윌리엄과 해리, 서로에게 하나뿐인 이 형제가 아버지의 바람대로 서로를 향한 앙금을 풀고 화해에 이를 것인가. 

 

안타깝게도 “아직 화해의 조짐은 보이지 않는다”고 7일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해리 왕자가 투병 소식을 듣자마자 영국을 찾아 아버지를 만났지만, 형 윌리엄은 만나지 않고 하루 만에 다시 거주 중인 미국으로 돌아갔다는 것이다. 해리는 6일 런던에 있는 국왕 관저인 클래런스 하우스에서 약 30분간 찰스 3세를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타임스 역시 “해리가 영국에 갔다는 사실은 그가 아버지와 화해하고 싶다는 신호이지만, 형제간의 화해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들 형제 사이는 해리 왕자가 2018년 할리우드 배우 메건 마클과 결혼한 이후 돌이킬 수 없이 나빠졌다. 해리의 자서전 내용에 따르면 메건과 윌리엄의 부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비 사이 갈등이 형제간 다툼으로 이어졌다고 한다. 미국인 메건이 다소 격의 없는 행동을 보이며 미들턴과 껄끄러운 사이가 됐는데, 윌리엄이 미들턴의 편을 들면서 해리를 나무란 탓에 형제간 몸싸움까지 벌어졌다는 것이다. 

사진=AP연합뉴스

◆갑작스러운 찰스 투병에…부담감 커진 윌리엄 

 

찰스 3세의 투병으로 장남 윌리엄의 부담감은 막중해진 모습이다. 

 

왕위계승 1순위인 윌리엄 왕세자는 아버지의 투병 소식이 알려진 후 이틀만인 7일, 약 3주간의 휴가에서 복귀했다. 윌리엄은 지난달 복부 수술을 받은 미들턴 왕세자비를 돌보기 위해 휴가를 냈다.

 

돌아온 윌리엄은 곧바로 외부 행사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낮에는 윈저성에서 열린 훈장 수여식을 주관했고, 저녁에는 런던에서 열린 ‘에어 앰뷸런스’(구급 헬리콥터) 자선단체의 기금 모금 만찬에 참석했다. 윌리엄 왕세자는 만찬 자리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투병 중인 찰스3세와 미들턴 왕세자비를 향한) “친절한 응원의 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NYT는 윌리엄 왕세자가 대중에게 왕실의 건재함을 보여주기 위해 신속히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도 “윌리엄이 예상보다 일찍 휴가에서 복귀한 뒤 버킹엄궁이 찰스3세의 암 진단 소식을 발표했다”며 왕세자가 아버지의 업무 일부를 대행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지난 6일(현지시각) 커밀라 왕비와 함께 암 판정 이후 처음으로 외부에 얼굴을 보이며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AFP연합뉴스

◆찰스3세는 암 진단받은 후 첫 공개 성명 발표 

 

암이 조기에 발견됐다는 찰스3세도 국정 업무를 최대한 소화하고 있다.

 

찰스는 이날 암 투병 사실이 알려진 이후 첫 공개성명으로 그레나다 독립 50주년 축하 메시지를 발표했다. 그는 “(그레나다 국민) 여러분 모두와 이 중요한 이정표를 기념하기 위해 직접 함께할 수 없어서 얼마나 안타까운지 모르겠다”며 “진심 어린 축하를 전한다”고 했다. 영국 식민지였던 그레나다는 1974년 2월7일 영국으로부터 독립했다.

 

버킹엄궁은 앞서 찰스 3세가 암 치료 기간 대민 업무는 중단하지만 국정 업무와 공식 서류 업무는 계속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