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방송 중 한동훈에 “지X이야”…韓 “룸살롱 때랑 달라진 게 없어”

입력 : 2024-02-08 19:49:02 수정 : 2024-02-08 19:53: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검사독재 있었다면 이재명 감옥” 韓발언에
우상호 “쓸데없는 소리하고 지X이야” 욕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방송 도중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며 욕설을 사용하자 한 위원장은 “과거 운동권 때랑 달라진 게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우 의원은 이날 JTBC 인터뷰 방송 중 한 위원장의 “만약 검사 독재가 있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 “쓸데없는 소리하고 지X이야”라고 발언했다.

 

이어 “야당 대표를 상대로 그따위 소리를 한단 말이에요?”라며 “역대 어느 여당 대표가 그따위 말을 해”라고 격한 말을 이어갔다. 해당 욕설 부분은 그대로 방송됐다가 현재는 편집된 상태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언론에 낸 입장문을 통해 “‘지X한다’는 욕설이 공개적 방송에서 할 수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그리고 JTBC가 그 욕설을 인터뷰 기사에 그대로 게재하는 것이 정상적인 것인지 묻고 싶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우 의원은 과거 5·18 기념식 전날 광주 새천년NHK룸살롱에서 송영길씨 등 운동권들끼리 모여 놀면서 여성 동료에게 입에 못 올릴 비속어로 욕설한 분”이라며 “그때 386이던 운동권 정치인 우상호가 지금은 686이 된 것 말고는 달라진 것이 없어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럴수록 우 의원 같은 운동권 특권 세력 청산 필요성에 공감하는 국민들이 많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배설하듯 뱉어내는 우상호 의원의 말에서, 86운동권의 민낯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선을 한참 넘었다”고 지적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