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핵무기 지속 개발… 코인 해킹해 자금 마련”

입력 : 2024-02-08 18:00:00 수정 : 2024-02-08 18:14:1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보고서
“58차례 해킹 통해 4조원 챙긴 듯”
美 “최첨단 기술 사용… 규제 필요”

북한이 대북 제재를 무시하고 핵무기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왔으며 가상자산 해킹을 활용해 개발 자금을 마련하고 있다는 유엔 보고서 내용이 공개됐다.

로이터통신이 입수해 7일(현지시간) 공개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 발췌본에 따르면 전문가 패널은 “북한이 2017년 마지막 핵실험(6차)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안보리 제재를 무시하고 핵무기를 더 개발했으며 핵분열 물질도 생산했다”고 위원회에 보고했다. 보고서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를 계속했고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았으며 전술 핵공격 잠수함도 무기에 추가했다”는 설명도 담겼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문가 패널은 또 “2017∼2023년 가상자산 업체들에 대한 북한의 사이버 공격 의심 사례 58건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패널은 북한이 이 기간 가상자산 해킹으로 챙긴 금액을 약 30억달러(약 4조원)로 추정한 뒤 이는 대량살상무기(WMD) 개발 자금으로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고서에 썼다.

미국 재무부 역시 이날 발표한 ‘2024 자금세탁과 테러 자금 조달·확산 금융에 대한 국가별 위험평가 보고서’에서 “북한은 WMD 역량을 개발할 자금을 대기 위해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재무부는 악의적 활동의 주요 사례로 북한의 가상자산 및 가상자산사업자(VASP) 해킹과 랜섬웨어 공격 등을 꼽았다. 또 북한 국적 등 신분을 숨긴 정보통신(IT) 인력을 해외에 위장 취업시키는 실태도 지적했다.

특히 북한의 가상자산 해킹이 갈수록 최첨단화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날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앤 뉴버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이버·신기술 부문 부보좌관은 전날 WP 주최로 열린 ‘인공지능(AI)의 부상’ 대담에서 “북한은 미사일 프로그램 자금 조달을 위해 수십억 달러의 가상자산을 해킹하는 과정에서 일반적인 예상과 달리 최첨단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며 규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