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독감과 코로나19 예방과 치료, 멀티태스킹 가능한 주사 한방이면 OK

입력 : 2024-02-08 13:24:25 수정 : 2024-02-08 13:24: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스텍 이승우 교수팀, 여러 호흡기 바이러스에 효과 있는 신약 후보 물질 발굴

국내 연구진이 최근 독감과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은 물론 치료까지 가능한 신약 후보물질을 개발했다.

 

포스텍(포항공대)은 이승우 교수(생명과학) 연구팀과 ㈜네오이뮨텍 최동훈 박사 연구팀이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국제백신연구소와 공동 연구를 통해 주요 호흡기 바이러스 감염 예방 및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했다고 8일 밝혔다.

 

왼쪽부터 포스텍 이승우 교수와 통합과정 정유진·박수빈씨, 네오이뮨텍 최동훈 박사.  포스텍 제공

연구진은 면역치료 신약으로 임상개발 중인 서방형(long-acting) 재조합 사이토카인1) 단백질 rhIL-7-hyFc (NT-I7;efineptakin alfa)가 호흡기에서 다양한 면역세포를 활성화할 수 있는 점에 착안해 주요 호흡기 바이러스에 치료제로 이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연구했다. 

 

실험 결과, 이 단백질은 폐에서 후천성 T세포의 유입과 선천성 유사(innate-like) T세포의 증식을 유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선천성 유사 T세포는 마치 태어날 때부터 갖고 있던 메커니즘대로 작동하듯 다양한 병원체에 대한 빠르고도 광범위한 방어가 가능하다.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2) 등에 모두 치료·예방 효과를 나타냈다. 

 

이번 연구결과는 특정한 바이러스가 아니라 주요 호흡기 질환에 대해 보편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승우 교수는 “산·학·연 협동 연구를 통해 미래 호흡기 바이러스 팬데믹을 대비할 수 있는 단서를 찾았다”며 ”호흡기 감염 바이러스와 세균의 동시·연쇄 감염을 제어하는 보편적인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최근 국제 학술지인 ‘셀 리포츠 메디슨’에 게재됐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