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中 1월 소비자물가 0.8%↓, 넉달 연속 ↓…디플레이션 공포 확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2-08 13:00:00 수정 : 2024-02-08 12:30: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의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4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2009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8일 보도했다. 경기 침체 속 물가가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디플레이션이 중국의 전반적인 경제 회복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다.

 

중국 국가통계국의 발표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중국의 1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 대비 0.8% 하락했다. 전월(-0.3%)과 지난해 11월(-0.5%), 10월(-0.2%)에 이어 4개월 연속 하락한 수치다. 중국 CPI는 지난해 7월 0.3% 하락하며 2년 5개월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뒤 8월 0.1% 상승하며 반등했으나 10월부터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사진=EPA연합뉴스

비식품 물가는 0.4% 상승했으나 식품 물가가 5.9%나 떨어져 하락세를 이끌었다. 상품 물가는 1.7% 하락했고, 서비스 물가는 0.5% 상승했다. 통계국은 1월 CPI가 대폭 하락한 데 대해 “지난해 1월 춘제 연휴가 있었기 때문에 비교 기준치가 높았기 때문”이라고 설명하면서 1월 CPI는 전월 대비로는 0.3% 상승해 2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1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년 동기 대비 2.5% 하락했다. PPI는 전달(-2.7%)보다는 하락 폭이 줄었지만, 2022년 10월 -1.3%를 기록한 뒤 1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생산자 물가에 이어 소비자 물가까지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며 디플레이션이 고착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중국 경제는 ‘위드 코로나’ 원년인 지난해 기저효과 등의 요인으로 전년 대비 5.2%의 성장을 기록했지만 지방 정부 부채 등 구조적인 경제 문제가 상존하는 가운데 부동산 경기 둔화와 소비 부진까지 이어지며 올해는 4%대에 머물 것이라는 전망을 낳고 있다. 

 

심지어 1990년대 초 이후 일본처럼 장기 디플레이션을 겪을 수 있다는 공포감까지 확산하는 중이다. 중국 수석 이코노미스트 포럼의 랴오췬 이사는 지난해 부동산 및 주식 시장의 가격 급락과 소비재 가격 하락을 주요 우려 사항으로 꼽으며 “중국이 디플레이션 위험의 영향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홍수주 '청순 매력'
  • 홍수주 '청순 매력'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