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경원 “대통령이 ‘명품백 의혹’ 간접 사과했다고 볼 수 있어… 고약한 공작이었다”

입력 : 2024-02-08 11:47:15 수정 : 2024-02-08 11:47: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나경원 국민의힘 예비후보, ‘정치시그널’에서 “초기에 문제 못 끊어낸 게 아쉽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서면브리핑에서 “끝내 대통령 사과 없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예비후보. 뉴시스

 

KBS 특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에 관한 윤석열 대통령의 사과가 없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적에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 동작을 예비후보가 8일 “간접적인 사과의 표시를 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예비후보는 이날 오전 채널A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표현이나 내용에 대해 충분히 이해가 되는 부분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뉴스를) 틀기만 하면 (김 여사 의혹이) 모든 이슈를 잡아먹고 있다”며 “초기에 이 문제를 빨리 끊어내지 못한 것이 너무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 의혹을 대통령실이 초반에 깔끔하게 정리하지 못해 민주당의 정치 공세에 계속 끌려다닌다는 나 예비후보의 주장으로 해석된다.

 

나 예비후보는 전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에서 같은 당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의 “국민들이 걱정하실만한 부분이 있었다”면서도 ‘몰카 공작’이라거나 ‘함정 몰카’라는 표현 언급에 “진짜 고약한 공작이었다”며 “사실은 처음부터 (그런 계획이) 정말 의도된 것”이라고 거들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자꾸 설명하지만 국민께 공감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윤 대통령의 대담으로 그나마 국민들의 생각이 정리되지 않았겠냐고 짚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사전 녹화로 제작돼 7일 방송된 KBS 대담에서 김 여사를 둘러싼 ‘명품백 수수 의혹’이 언급되자 “대통령이나 대통령 부인이 누구도 박절하게 대하기는 참 어렵다”며, “자꾸 오겠다고 해서 제가 보기에는 그걸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게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나 생각한다”고 우선 말했다. 이어 “저라면 단호하게 대했을 텐데 제 아내 입장에서는 여러 상황 때문에 물리치기 어렵지 않았나 생각되고 아쉬운 점이 있다”고 윤 대통령은 덧붙였다.

 

‘여당에서는 김 여사가 정치 공작의 희생자가 됐다고 하는데 동의하나’라는 박장범 앵커의 질문에 윤 대통령은 “시계에다가 몰카까지 들고 와서 이런 걸 했기 때문에 공작”이라면서, “선거를 앞둔 시점에 이렇게 터뜨리는 것 자체가 ‘정치 공작’이라고 봐야 한다”고 부각했다. 향후 비슷한 일의 재발이 없도록 분명한 선을 그어야 한다고 내세운 윤 대통령은 “박절하게 누구를 대해서는 안 되겠지만 단호하게 선을 그을 때는 선을 그어가며 처신을 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KBS와 특별대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KBS 특별대담에서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을 언급했지만, 끝내 대통령의 사과는 없었다”며 “대국민 사과와 철저한 수사를 요구하는 민의에 대한 대통령의 오만한 불통에 답답함을 누를 수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대통령과 대통령 부인이 어느 누구한테 박절하게 대하기가 어렵다’, ‘사람을 대할 때 좀 더 단호하게 처신하겠다’는 말이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한 해명인가”라며 “이런 변명으로 성난 국민을 납득시키겠다는 생각이야말로 대통령의 오만”이라고 쏘아붙였다.

 

국민의 기대를 윤 대통령이 배신했다고 강조한 권 수석대변인은 “국민의 눈높이와의 천양지차인 상황 인식과 반성의 기미조차 찾을 수 없는 태도에서 대통령의 오만이 하늘을 찌름을 보여준다”며, “끝까지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 국민께 사과하지 않는 대통령의 독선을 언제까지 지켜봐야 할지 암담하다”고 날을 세웠다. 계속해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께 용서를 구할 길은 ‘김건희 특검법’을 수용하고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하겠다고 천명하는 것뿐”이라고 경고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뉴진스 민지 '반가운 손인사'
  • 최지우 '여신 미소'
  • 오마이걸 유아 '완벽한 미모'
  • 이다희 '깜찍한 볼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