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여친에게 음료·디저트 무료로 주는 알바”…카페 사장의 하소연

입력 : 2024-02-08 21:00:00 수정 : 2024-02-08 17:54: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어제 또 무료로 음료 줬다"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최근 자영업자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음료, 디저트 마음대로 주는 알바생'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사장 A씨는 "오픈 2주 전에 미리 채용하고 오픈 멤버로 같이 일 중인 마감 파트타임 알바가 있어요"라고 아르바이트생 B씨를 언급했다.

 

A씨는 "면접 볼 당시도 마찬가지고 일 시작하고 나서도 매장에서 음료는 편한 대로 만들어 먹고 퇴근 때 퇴근 음료 하나 가져가도 된다. 그리고 일 중에 식대 대신 디저트 1종 먹어라 했다"고 B씨에게 설명했다.

 

대신 "친구나 가족 방문 시 무료 제공은 안 되고 작은사이즈로 시키고 큰 사이즈로 무료 사이즈업은 괜찮다고 이야기 해뒀다"고 말했다.

 

B씨가 혼자 있던 날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A씨는 문제를 발견했다. B씨가 가게 마감을 앞두고 자신을 기다리러 카페에 방문한 여자친구에게 음료와 디저트를 무상 제공한 것이다. B씨의 여자친구는 매장에서 외부 음식을 먹기도 했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직접적으로는 얘기 안 하고 '다시 한번 친구에게는 무료 음료 주면 안된다. 디저트는 일 중에 먹어야 한다'고 말했는데 어제 또 무료로 음료를 줬다"고 토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아인 '미소 천사'
  • 비웨이브 제나 '깜찍하게'
  • 정은지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여신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