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김여사 의혹 해명’에…이준석 “이 잣대면 스타검사 없었을 것”

입력 : 2024-02-09 05:40:00 수정 : 2024-02-08 17:59: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검사 尹 없었을 것"
뉴시스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8일 윤석열 대통령이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하면서도 사과는 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검사시절의 대통령께서 지금 영부인과 가족을 대하는 잣대로 수사를 하셨다면 절대 스타검사 윤석열은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8일 윤 대통령의 KBS와 신년 대담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순실 사건이 터졌을 때 한 언론에서 의상실에 카메라를 설치했지만, (그때는) 누구도 몰카라고 지적해 덮으려 하지는 않았다"며 "지금은 영부인이 직접 (영상에) 잡히는 충격적 상황인데도 함정 취재라거나 몰카라며 방어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사건을 몰카공작으로 규정한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서도 "만약에 한 위원장이 김 여사의 사건이 아니라 지금까지 수사했던 사건의 피의자들 영상이라고 한다면 그런 정도의 평가에 그쳤을지 상당히 궁금하다"고 꼬집었다.

 

윤 대통령은 전날 KBS와 신년 대담을 통해 직접 명품 수수 배경을 소상히 설명하고 "매정하게 못 끊은 게 문제고 앞으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국민의 양해를 구했다. 하지만 최근 여론에서 높게 나타난 윤 대통령의 '사과'나 '유감' 표현은 없었고 '몰카 정치 공작'이라는 점만 강조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