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권성동 "윤 대담, 불망초심의 자세 충분히 느껴…솔직한 답변"

입력 : 2024-02-08 09:33:39 수정 : 2024-02-08 09:33: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윤석열 대통령 신년대담에 대해 "대선 출마선언과 대통령취임 때의 다짐과 절박함을 가슴에 새긴 불망초심(不忘初心)의 자세를 충분히 느꼈다"고 평가했다.

 

권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대통령 지지율, 대통령 제2부속실 및 특별감찰관, 당정관계, 거부권 행사 등등의 질문에 대한 솔직한 답변은, 국민과 소통하려는 의지를 보여주었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이런 소통의 장이 더욱 많이, 또 다양한 모습으로 펼쳐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이어 "윤 대통령의 지적처럼 국정의 방향과 기조만큼 중요한 것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정책적 성과"라며 "이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총선 승리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심을 받드는 것보다 더 강한 것은 없다"며 "민심과 함께 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으나, 그렇지 않으면 어떤 일도 해낼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부터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 당시 전국을 누비며 호소했던 그 절박함을 다시 새기며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