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소영 “검사독재 없었다면 김건희 여사가 감옥에 있었겠죠?”…한동훈 직격

입력 : 2024-02-08 13:10:00 수정 : 2024-02-08 08:25: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한동훈 “검사독재 있다면 이재명 감옥에 있을 것” 발언 겨냥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검사독재가 있다면 이재명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발언한 데 대해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검사독재가 없었다면 김건희 여사가 감옥에 있었을 것”이라고 맞섰다.

 

이 의원은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검사독재가 없었다면 김건희 여사가 감옥에 있었겠죠. 그렇지 않나요? 한동훈 위원장님, 말장난 그만 합시다”라고 적었다.

 

양경숙 민주당 의원도 SNS를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하자마자 이재명 당대표에 대한 300회 넘는 압수수색, 표적 수사를 자행하며 정적 죽이기에만 몰두했다”며 “한 위원장이 이재명 대표가 감옥에 가지 않았으니 검찰독재 정권이 아니라는 것은 궤변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오늘 한동훈 위원장의 발언은 전두환이 군부독재에 대한 비판 여론을 두고 ‘나한테 안 당해봤잖아’라고 했던 섬뜩한 말을 떠오르게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이번 선거의 시대정신이 운동권 특권세력 청산이라고 했는데 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얼마 전 청산 과제가 검사독재라고 했다는데 어떻게 생각하나’라는 질문에 “만약 검사독재가 있다면 이 대표는 지금 감옥에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화 운동을 한 분들을 굉장히 존경하는 마음이 있지만 그건 몇몇 사람의 공이 아니라 대한민국 모든 시민의 공”이라며 “검사독재요? 그렇게 검사독재한다면 이재명 대표가 지금 길거리를 돌아다닐 수 있겠나”라고도 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에스파 카리나 '시크한 공항 패션'
  • 레드벨벳 조이 '빛나는 미모'
  • 르세라핌 김채원 '섹시한 눈빛'
  • 르세라핌 카즈하 '매력적인 눈빛'